> 산업 > 재계·경영

[이건희 별세] 정의선·이낙연 등 장례 이틀째 정·재계 조문 행렬

오전 9시 입관식 이후 삼성 사장단 시작으로 조문 이어져
정의선 회장 "1등 정신 심어주신 분...안타까워"
전날 '빛과 그림자' 표현했던 이낙연 대표, 업적만 언급

  • 기사입력 : 2020년10월26일 13:1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13: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구윤모 기자 =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례 이틀째인 26일 오전 전·현직 삼성그룹 사장단과 정·재계, 정부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9시 20분쯤부터 장충기 전 삼성미래전략실 사장, 김기남 삼성전자 DS사업부문장(부회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박학규 삼성전자 DS사업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 김황식 삼성문화재단 이사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6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0.26 photo@newspim.com

김기남 부회장은 "애통하다"며 취재진에게 심경을 짧게 전한 뒤 빈소로 발걸음을 서둘렀다.

김황식 이사장은 조문을 마친 뒤 "평창올림픽 때 총리하면서 그 분 모시고 유치 노력을 했던 기억들이 난다"며 "우리 기업, 우리 제품이 세계일류 상품이 될 수 있다 하는 걸 실현해서 보여주신 큰 업적이 있다"고 전했다.

재계 인사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이 회장의 빈소를 10여분가량 조문했다.

정 회장은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조문 했고, 다른 얘기는 없었다"며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고인의 생전 업적과 추억을 묻는 질문에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항상 저를 따뜻하게 잘 대해주셨다"고 회상했다.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삼성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좋은 쪽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은 "인사만 했다"며 "이재용 회장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고인의 마지막 생각이 아니셨을까 영정을 보며 그런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조카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은 "위로의 말씀 전해드렸다"고 전했으며,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유족께 많이 힘드셨겠다고 간단히 전해드렸다"고 말했다.

황창규 전 KT 회장 역시 "어른이 돌아가셔서 마음이 아프다. 저희가 잘해야 할 것 같다"며 무거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등이 조문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조문을 하기위해 들어서고 있다. 2020.10.26 photo@newspim.com

정치권과 정부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고인께서 보통사람은 상상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으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키워 국가 위상과 국민 자존심, 자신감까지 높여주신데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개인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뵌 적은 없다"면서도 "이제까지 고인께서 해온 것처럼 한국경제를 더 높게 고양하고 더 앞으로 발전시키면서 삼성이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더욱 도약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날 고인의 별세와 관련해 "빛과 그림자"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논란이 됐던 이 대표는 이날 빈소에서 고인의 업적만을 언급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삼성을 세계를 대표하는 초일류기업으로 키웠고 특히 현대 산업에 가장 필요한 반도체를 혁신의 정신으로 도전해서 세계적으로 육성한 큰 공이 있는 혁신 기업가셨다"며 "애도를 표하고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같은 당 안민석·양향자 의원도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빈소를 방문했다.

주 원내대표는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너무 상심하지 마시고 힘내시라고 말씀드렸다"며 "고인은 창조와 혁신 경영으로 삼성그룹을 재창업하다시피 하셔서 전 세계에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느낄 수 있게 해주신 분"이라고 회상했다.

정부 인사 중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빈소를 찾았다.

성 장관은 "고인과 개인적인 관계는 갖고 있지 않지만 산업을 담당하는 장관으로서 재계 커다란 분이셨기 때문에 왔다"며 "애도의 뜻을 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빌러 왔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저녁 중 빈소를 찾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20.10.26 photo@newspim.com

아울러 싱하이밍 중국대사, 에르신 에르친 터키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 대사 등 외교가에서도 이 회장의 빈소를 찾아 애도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이건희 회장은 삼성을 잘 이끌어 세계 일류 기업으로 만들었을 뿐 아니라 중국과의 인연도 깊다"며 "고인의 명복 빌며 이재용 부회장 지도하에 삼성이 중국과의 경제 협력관계를 한층 높이길 믿고, 대사관도 열심히 해 중한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에는 이재현 CJ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정몽규 HDC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를 비롯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빈소를 다녀갔다.

이날 오전 9시 이건희 회장의 입관식을 진행한 가운데 오후 늦게까지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