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대선] WSJ "바이든, 트럼프보다 선거인단 2배 확보"

최종 승패 결정할 13개 격전지 187명 선거인단이 열쇠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08:56
  • 최종수정 : 2020년10월20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11월3일 미국 대선을 약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2배에 가까운 선거인단을 확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 당선에 더 가까워졌다는 분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쿡폴리티컬리포트, 인사이드 일렉션스, 크리스털볼 등 정치분석 기관들이 산출한 지지율을 합산한 결과를 참고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 기관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11월 대선의 전체 선거인단 538명 가운데 226명을 확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5명을 확보한 것으로 보여 2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 

미국 대선은 주별 선거인단 수의 합계로 승패가 결정된다. 즉, 미국 대선에선 전체 538명 중 270명만 확보하면 대체로 대통령에 선출된다고 본다.

이에 WSJ은 최종 승패를 결정할 13개 격전지의 187명의 선거인단에 있다고 평가했다. 여기엔 플로리다(29명), 조지아(16명), 아이오와(6명), 오하이오(18명) 등도 포함됐다. 이 가운데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하기 위한 격전지는 플로리다와 텍사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모두 64가지다.  이 경우의 수 가운데 플로리아다에서의 승리는 91%, 텍사스에서의 승리는 98%로 포함됐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인단 29명을 보유한 플로리다를 바이든에게 내준다면, 18명을 보유한 오하이오에서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와 오하이오를 모두 승리한다면 두 후보는 선거인단 10명을 보유한 위스콘신이 결전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할 경우의 수 45가지 가운데 위스콘신 승리는 58%다. 또 바이든 후보는가 승리하는 경우의 수 68가지 중 44%가 위스콘신 승리를 포함하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