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B+' 중소기업도 회사채로 자금 조달...3500억 P-CBO 발행

93개 중소벤처기업, P-CB0로 3500억원 조달
만기 3년에 최대 68억원 발행

  • 기사입력 : 2020년09월27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28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자동차 부품 제조 A사는 글로벌 전기차 성장 추세에 맞춰 설비투자를  추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완성차의 부품수요 감소로 등으로 신규 투자자금을 마련하기 어려웠다. 정부의 스케일업 금융 지원대상으로 선정된후 41억원의 신용보강 유동화증권(P-CB0) 방식으로 회사채를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27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에 따르면 A사처럼 자체 신용으로는 회사채를 발행하기 힘든 93개 중소벤처기업이 스케일업 금융지원 대상으로 선정된후 3506억원 규모의 회사채 신용보강 유동화증권(P-CB0)을 발행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2020.09.27 pya8401@newspim.com

지난 6월중순 발표한 2000억원 지원보다 1500억원이 더 늘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시적 자금난을 겪는 중소벤처기업 증가로 지원금액을  늘렸다는 게 중기부 설명이다. 4분기에  한번 더 스케일업 금융 지원 기업을 모집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도 9월과 12월 P-CBO 발행을 통해 각각 1940억원과 1596억원 규모의 스케일업 금융을 지원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93개 중소벤처기업이 발행한 P-CB0 만기는 3년이다. 발행금리와 발행금액은 회사별 신용등급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발행금액은 기업당 15억원에서 68억원까지 다양하다. 

이들 중소벤처기업의 신용등급은 B+등급이 78개사(84%)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 BB- 13개사, BB0 2개사 순이다. 통상 회사채 투자등급은 BBB 이상이라 자체 신용만으로만 모두 투자부적격이다. IBK기업은행과 KDB산업은행의 보증을 통한 신용보강과 후순위채에 대한 중진공 인수가 없었으면 회사채 발행이 불가능했다.

산업별로는 기간산업과 일반제조업 등 주력산업이 68%를 차지했다. 비대면 D·N·A(Data Network(5G) AI)  빅3(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신산업 분야 22%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스케일업 금융지원으로 직접금융시장에 접근하기 힘는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회사채 등 부채성 자금을 조달하는 데 도움을 받을 것"이라며 "이번 P-CBO 발행에 성공한 중소벤처기업은 앞으로 훨씬 좋은 조건으로 지분투자를 유치할 수 있어 도약에 필요한 자금을 규형있게 조달할 수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