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박덕흠 관련 국민청원 봇물…"특검 실시해야", "국세청 감사 필요"

청원인 "단군 이래 최대 이해 충돌사건 철저하게 수사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9월22일 15:10
  • 최종수정 : 2020년09월22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인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연이어 게재되고 있다. 청원인들은 "특검 실시", "국세청 감사 필요" 등을 촉구했다.

지난 21일 한 청원인은 '수천억대 일가 비리 의혹 국민의짐 박덕흠 의원, 특검 실시하십시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 글을 올렸다. 이 청원은 22일 오후 2시 기준 3만 80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박덕흠 의원과 그 일가족이 관련된 기업들이 국토교통위 산하 피감기관들로부터 지난 수년간 수천억원 대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이 최근 모 방송사의 집중 탐사보도를 통해 온 국민 앞에 폭로됐다"고 했다.

지난 21일 한 청원인은 '수천억대 일가 비리 의혹 국민의짐 박덕흠 의원, 특검 실시하십시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 글을 올렸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그는 이어 "만약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민의 대표라고 매년 수억원의 혈세를 지원받는 국회의원이 자신과 일가족의 사적인 탐욕을 위해 장기간동안 국민을 우롱한 것을 넘어 막대한 비리를 저지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별검사를 임명,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추미애 현 법무부 장관 가족과 관련해 국민적 박탈감을 강조하며 공정과 정의를 그리 부르짖었던 소속 정당의 그 절절한 외침대로, '단군이래 최대 이해충돌 사건'에 대해서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진심으로 공정과 정의를 염원하는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 앞에서 한 점의 비리 의혹도 남기지 말고 낱낱이 밝히고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해 주기를 강력히 청원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또 다른 청원인은 지난 21일 '국민의힘 국토위 박X흠 의원의 국고 3000억 착복 및 탈루에 관한 국세청 재무감사 청원'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통해 국세청의 재무감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 청원은 22일 오후 2시 현재 3800여명이 동의했다.

이 청원인은 "자신의 일족이 소유한 토건기업에 3000억 이상의 계약을 부정수주하게 만들었다"면서 "그 과정에서 상당한 양의 금액은 소재조차 불분명한 채로, 박덕흠 일파에 속한 누군가의 계좌에 잠들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 21일 해명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 있으면서 정부 부처 및 산하기관에 공사 수주와 관련해 외압을 행사하거나 청탁을 한 적이 전혀 없다"며 "여당의 억측"이라고 주장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