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연내 코로나19 백신 1억회분 공급...CDC 국장 발언 잘못돼"

트럼프 "잘못된 정보...레드필드, 발언 때 혼동한 듯"

  • 기사입력 : 2020년09월17일 07:55
  • 최종수정 : 2020년09월17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올해 말까지 최소 1억회분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배포될 수 있을 것이라며 보건당국자의 내년까지 공급 제약 발언이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적인 코로나19 백신 공급이 빨라야 내년 중순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의 발언에 대해 "잘못된 정보"라며 이렇게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그런 말을 했을 때 실수를 한 것 같다"며, "그건 잘못된 정보다"고 했다. 이어 "나는 그가 혼동했다고 본다"며 "아마 그는 단지 질문을 오해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앞서 레드필드 CDC 국장은 미국 상원 청문회에 참석, 코로나19 백신의 대중적인 공급이 내년 2분기 후반이나 3분기에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르면 올해 11월이나 12월에 백신이 준비될 수 있다면서도 공급량은 각 1회분으로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제한적인 백신의 공급은 가장 취약한 사람들을 우선할 것으로 내다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