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컴업2020 온라인IR 120개 스타트업 참가...'비대면' 다수

해외 61개사로 국내 59개사 보다 많아

  • 기사입력 : 2020년09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1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한국의 자율주행용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 전문업체인 스트라드비젼과 미국의 우주발사체 운영사인 스페이스 글로벌 등 120개 스트타업이 컴업(COMEUP) 온라인 투자설명회(IR)에 참가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2020년 컴업 조직위원회(민간조직위원장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오는 11월 열리는 컴업 2020의 최대 행사인 온라인 투자설명회(IR)에 참여할 120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이라는 컴업2020 행사 취지에 걸맞게 국내(59개)보다 해외 스타트업(61개)을 더 많이 선정했다. 해외 스타트업을 국적별로 보면 모두 26개국이며 이스라엘 (8개)이 가장 많다. 미국·독일(7개) 싱가포르(6개)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11월 컴업2020 최대 행사인 온라인 IR에 국내외 120개 스타타업이 참석한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0.09.12 pya8401@newspim.com2020.09.12 pya8401@newspim.com

이번 온라인 IR은 로켓리그와 루키리그로 나눠 진행되며 참가기업은 각각 84개사와 36개사다.

로켓리그는 디지털헬스케어 인공지능·로봇 원격근무 등 12개 세션으로 진행되며 참가기업은 해외 48개사, 국내 36개사 등 모두 84개사다. 루키리그는 창업 3년 이내로 누적 투자유치 5억원 미만인 초기 스타트업이 참가한다. 국내 23개사와  해외 13개 등 모두 36개사가 참가한다.

중기부에 따르면 온라인 IR 참가 120개 스타트업의 평균 투자유치액은 58억3000만원이다. 미국의 우주발사체 운영업체인 Spire Global이 1800억원으로 가장 많다. 국내에서는 스트라드비젼이 506억원으로 최고액을 기록했다.

민간 공동조직위원장인 김슬아 컬리 대표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온라인IR에 참가하는 스타트업에 대한 기대가 크다"면서 "이번 컴업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세계적인 혁신 스타트업으로 발돋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컴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막식과 메인 컨퍼런스는 3일간(11월19일~21일) 비대면 온라인 중심으로 열린다. 투자설명회와 수출상담회 등 부대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정도에 따라 1~2주일간 탄력적으로 진행된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