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CNBC "틱톡, 경쟁사 '트릴러'와 인수 협상 부인"

  • 기사입력 : 2020년08월31일 15:25
  • 최종수정 : 2020년08월31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모바일 동영사 앱 틱톡(Tiktok)은 경쟁 앱 업체인 미국 트릴러(Triller)와의 인수협상 보도가 나오자 즉시 이를 부인했다.

31일 CNBC뉴스는 틱톡이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미국 사업에서 철수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어 미국 사업부문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지만 경쟁업체라 할 수 있는 미국 트릴러와는 협상을 진행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보도했다. 틱톡 대변인은 CNBC측에 "현재에도 또 미래에도 트릴러와는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 등은 영국의 자산운용사 센트리커스와 트릴러가 공동으로 틱톡의 미국, 호주, 뉴질랜드, 인도 사업부문을 20억달러(약2조4000억원)에 사들이는 협상을 시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국에서만 1억명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틱톡은 미 행정부로 부터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CNBC는 트릴러의 보비 사르네베스트 회장은 인수 제안서를 제출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자사 방송에 나와 "틱톡 사업부를 보유한 바이트댄스의 장 위밍 회장으로부터 인수제안서를 접수했다는 확인을 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사르네베스트 회장의 발언은 블룸버그가 영국 자산운용사 센추리커스와 미국 앱 트릴러가 미국 뿐만 아니라 호주와 뉴질랜드, 인도 사업부를 20억달러에 사들이려 하고 있다는 것을 보도한 직후에 나왔다.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는 이와 같은 보도와 관련해서 아는바 없다는 입장이고, 틱톡의 고위관계자도 인수제안서를 접수했는지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고 답했다.

틱톡 현재 국가 안보를 이유로 미국 사업에서 철수하도록 미 행정부로부터 압력을 받고 있다. 지난 6일 트럼프의 행정명령에 따르면 미 행정부는 틱톡이 미국 시민의 개인과 재산권에 관한 정보를 모으고 이를 중구구 정부가 이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행정명령에 대해 틱톡은 법원에 적법한 절차가 아니라고 소송을 제기했고 불과 몇개월 전에 취임한 케빈 메이어 최고경영자도 사임하게 됐다.

앞서 블룸버그 등의 보도에 의하면 트릴러와 센추리커스는 20억달러 수준의 인수가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센추리커스의 운용자금 규모가 불과 27억달러라서 실제인수 자금을 어떻게 조달될지는 불명확하다.

사르네베스트 회장은 "우리가 정신나간 것도 아니고 또 인수제안서를 제출하지도 않으면서 제출한 것처럼 속이는 그런 말도 안 되는 짓을 하지는 않는다"면서 "단지 인수 준비를 위한 자료 제공 면에서 틱톡이 지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뒤늦게 틱톡 인수전에 뛰어든 것은 단지 트릴러 자체 발전계획에 틱톡 사업부문을 인수했을 때 어떻게 할 것인지도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사르네베스트 회장은 인수 가격이 어느수준이 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다만 인수해서 틱톡 사용자를 확보하고 데이터나 컨텐츠를 트릴러 플랫폼에 옮겨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틱톡의 매각에는 새로운 변수가 등장하고 있다. 전날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중국 정부가) 지난 28일 발표한 새로운 규제 조치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중국과 미국을 포함한 외국과의 이전 거래에 있어서 이를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8일 저녁 중국 과학기술부, 상무부 등 관련 부처는 컴퓨팅과 데이터 처리 기술, 텍스트 분석, 컨텐츠 추천, 음성인식 등 기술 수출에 대해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새로운 규제를 발표했다.

이번 규제는 바이트댄스와 마이크로소프트(MS)·월마트, 오라클 등 미국 기업이 협상 중에 있는 틱톡 매각에 걸림돌이 될 수 있고, 나아가 매각 금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의 무역 자문 중 한 명인 판추이 중국 대외경제무역대학(UIBE) 교수는 "바이트 댄스가 중국의 국내 기술력 덕분에 국제적으로 성공했으며, 해외 기업에 최신 알고리즘을 제공하는 것이 기술 수출의 한 형태"라며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매각하려면, 중국 정부의 허가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틱톡과 성조기.[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8.25 mj72284@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