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화웨이 추가 제재.. 반도체 우회 접근도 차단

  • 기사입력 : 2020년08월17일 22:59
  • 최종수정 : 2020년08월18일 0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17일(현지시간)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 기술로 제조된 반도체 칩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추가 제재에 나선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전세게 21개 국가의 38개 화웨이 자회사를 블랙리스트에 추가로 포함시켰다. 이로인해 지난 2019년 화웨이에 대한 첫번째 제재 이후 블랙리스트에 오른 화웨이 업체는 152개로 늘어났다고 통신은 전했다.

상무부는 이밖에 지난 14일 만료된 화웨이 장비 사용업체와 통신업체 등에 발급한 임시 면허를 연장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 조치는 지난 5월 미 상무부가 발표한 화웨이 대한 제재를 확대하는 것으로, 화웨이가 특별 허가 없이는 미국의 소프트웨어나 기술을 이용해 반도체를 취득하지 못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 조치는 특히 해외의 업체가 미국의 기술을 이용해 생산한 반도채에 대한 화웨이의 접근도 차단하고 있다.

상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회웨이와 계열사들이 3자를 통해 미국의 기술을 이용하면서 미국의 국가안보와 외교정책 이익을 침해했다"면서 이번 조치로 미국의 규제를 우회하려는 화웨이의 시도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이날 폭스 비지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5월 제재 조치로 "그들이 일종의 회피 방법에 나섰다. 그들은 제3자를 통한다"면서 "새로운 규칙은 미국의 소프트웨어와 제조 장비의 사용을 금지하며 면허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번 조치는) 화웨이가 우회적인 반도체 생산과 상용 기성품 반도체 규정을 이용해 미국의 법을 교묘히 회피해온 것을 막으려는 것"이라면서 "화웨이는 지속적으로 5월의 수입 규제 조치를 피해왔다"고 지적했다. 

PC 마더보드 더미 속 스마트폰에 화웨이와 5세대 이동통신(5G) 로고가 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