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코로나19에 국제협력 이어져…日 항공기로 인도·수단서 한국인 철수

벨기에 군용기로 말리서 한국인 11명 귀국

  • 기사입력 : 2020년04월14일 17:44
  • 최종수정 : 2020년04월14일 17: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자국민 귀환을 위한 국가 간 협력이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다. 우리 국민이 일본이 주선한 항공편을 타고 빠져나오는 사례도 나왔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일본은 인도 뱅갈로드에 있는 도요타자동차 공장 근로자 등의 수송을 위해 이날 현지에서 출발하는 임시항공편을 편성했다. 이 항공편에는 한국 국민 2명도 탑승해, 일본을 거쳐 귀국할 예정이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이동금지령이 내려진 이탈리아 밀라노 지역 교민과 주재원 등이 지난 1일 오후 정부 전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0.04.01 mironj19@newspim.com

수단에서는 일본국제협력단(자이카)이 마련한 전세기에 한국인 6명이 탑승한다. 우리 국민은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를 거쳐 한국에 들어온다.

앞서 카메룬에서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과 자이카가 협력해 마련한 전세기로 한일 국민이 철수한 적은 있었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일본이 단독으로 마련한 전세기에 한국인이 동승한 것은 처음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도 많은 나라를 도와주고 있지만 다른 나라의 도움도 많이 받고 있다"며 일본 외 다른 나라의 항공편을 이용하는 한국인도 있다고 설명했다.

 

육상·해상 교통이 완전히 끊긴 아프리카 말리에 고립된 한국인 11명은 벨기에 군용기를 타고 현지에서 철수한다. 이들은 카타르 도하를 거쳐 오는 16일 인천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국과 체코의 자국민 귀환 협력도 진행 중이다. 체코는 호주와 뉴질랜드에 발이 묶인 자국민의 귀국을 위해 대한항공과 전세기 계약을 했으며, 이 비행기는 인천을 경유해 체코로 이동했다.

해당 전세기는 체코 프라하에서 다시 한국으로 돌아올 때 체코와 폴란드, 슬로바키아에 고립된 한국인 230여명을 수송한다. 항공편은 오는 16일 도착할 예정이다. 우리 외교당국은 한인회, 현지 여행사 등과 함께 폴란드-체코 간 특별 항공편, 슬로바키아-체코 간 육로교통편을 마련 중이다.

과테말라에서는 한인회 주도로 마련된 임시항공편에 우리 국민 73명과 일본, 대만인을 포함한 총 84명이 귀국길에 올랐다. 임시항공편은 멕시코, 일본을 거쳐 오는 16일 인천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