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이란 교민 79명, 16일만에 격리 마치고 귀가…"고국 배려에 감사"

이미경 이사장 "우리는 한가족…건강하게 떠나 다행"

  • 기사입력 : 2020년04월03일 14:15
  • 최종수정 : 2020년04월13일 0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이란에서 귀국해 성남시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연수센터에 격리 수용됐던 79명의 교민들이 3일 집으로 돌아갔다. 지난달 19일 입소한 지 16일 만이다.

코이카는 이날 연수센터에서 격리 생활을 했던 이란 교민 79명이 오전 10시에 코이카에서 마련한 버스를 타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교민들은 수서역, 서울역, 강남터미널, 성남터미널로 이동한 뒤 각자 교통수단을 이용해 거주지로 향한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3일 코이카 연수센터에서 격리생활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이란 교민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 코이카]

퇴소 전 이미경 이사장, 송진호 사회적가치경영본부 이사, 박재신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 백숙희 아프리카중동중남미본부 이사, 송웅엽 글로벌파트너십본부 이사 등 코이카 임직원은 교민들을 찾아 위로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미경 이사장은 "우리는 한민족, 한가족이다. 16일 동안 답답한 격리 생활을 끝내고 건강하게 떠날 수 있어 정말 다행"이라며 교민들에게 에코백·텀블러·여행용파우치 세트를 선물했다.

이날 퇴소한 한 교민은 "외교부와 코이카,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답답한 격리생활이었지만 편의를 많이 제공해줘서 좋은 기억을 안고 간다.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자가격리 시설 관리를 총괄한 정윤길 코이카 운영지원실장은 "교민들이 무사히 돌아갈 수 있어 너무 기쁘다"며 "마치 내 가족의 건강한 모습을 다시 보는 것처럼 반갑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달 19일 입소한 교민들은 총 2차례 코로나19 검진을 받았으며 모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코이카는 교민과 지원단이 모두 퇴소하면 건물 내부와 주변에 대한 방역작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코이카는 가정에서의 독립적인 격리가 어렵거나 주거지가 없는 성남 시민, 일시귀국한 해외봉사단원을 위해서도 성남시 연수센터와 강원도 영월 글로벌인재교육원을 자가격리 시설로 제공하고 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