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골드만 "지금 금 살 때"…연준 QE에 '반짝'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03:05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03:06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계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24일(현지시간) 금 매수를 추천했다. 코로나19(COVID-19)로 경제와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진 현시점이 금을 사기에 완벽한 타이밍이라는 진단이다.

골드바.[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투자 전문 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제프리 큐리 골드만 애널리스트는 "우리는 오랫동안 금이 마지막 통화 수단이라고 주장해 왔다"면서 "우리가 지금 겪는 것처럼 정책 책임자들이 충격에 대응할 때 금은 화폐 가치의 추락에 대한 헤지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금 가격은 최근 한 달간 2% 하락에 그치며 다른 자산들에 비해 선전하고 있다. 같은 기간 뉴욕 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0%가 넘는 낙폭을 기록했다.

향후 12개월간 금의 목표가를 온스당 1800달러로 제시한 골드만은 전날 발표된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공격적인 채권 매입 프로그램으로 최근 하락세가 반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악영향으로 안전자산인 미 달러화에 투자금이 몰리면서 달러화로 표시되는 금 가격은 압박을 받았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감산에 합의하지 못한 점 역시 신흥시장에서 달러 부족 현상을 부추겼다. 골드만은 러시아가 금 순매도자로 돌아섰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골드만은 지난 2008년 연준의 양적 완화(QE) 발표가 금값에 터닝포인트가 됐다는 사실도 상기했다. 보고서는 "우리는 지난주 금값이 안정되고 (월요일) 연준의 유동성 유입 기관 발표 이후 랠리를 펼치는 비슷한 패턴을 봤다"고 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AX) 금 선물 4월물은 온스당 93.20달러, 약 6% 급등한 1660.80달러에 마감했다.

mj722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사진
방한 바이든, 정의선 만남에…현대차 美 전기차 공장 발표 '관심'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준형 기자 =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이 임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관련 구체적 내용이 발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외신 보도 및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ABC뉴스 등 외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70억달러(약 9조335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주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당국과 2022-05-16 05: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