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테슬라, 파나소닉 배터리사업 '첫 흑자' 소식에 20% 폭등

  • 기사입력 : 2020년02월04일 07:5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4일 07: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3일(현지시간) 20% 폭등했다. 일본 파나소닉이 테슬라와 손잡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첫 흑자를 냈다는 소식 덕분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 증시 정규장에서 테슬라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20% 폭등한 780달러로 마감했다. 2013년 이후 가장 큰 일간 상승폭이다. 파나소닉이 테슬라와의 미국 배터리 사업에서 처음으로 흑자를 냈다고 발표한 것이 주가를 끌어올린 배경이 됐다.

한국시간으로 이날 앞서 파나소닉의 우메다 히로카즈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테슬라가 생산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어, 우리는 이 같은 속도를 따라잡는 중"이라며, "생산량 증가는 원자재 비용을 낮춰 손실을 없애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의 주가는 작년 4분기 실적을 발표한 지난달 29일 이후 30% 넘게 올랐다. 회사는 실적 발표 당시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사이에서 테슬라도 제네럴모터스(GM), BMW 등 전통적인 대형 자동차 제조업체와 경쟁이 가능하다는 상징적인 지표로 여겨졌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테슬라의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 모델3 차량 15대가 이날 처음으로 고객들에 인도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