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국무부 "홍콩 사태 주시...中 정부, 홍콩 자치 보장하라"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11:01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미국 국무부가 홍콩 경찰의 시위 진압 행위를 규탄하며 중국 당국에 홍콩 자치를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발표해 홍콩 사태에 대해 "중대한 관심"을 두고 있다며 홍콩 도처에서 발생하는 폭력적 조치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한 시위자가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한 사이완호의 거리에 시위대가 흰 상자로 바이케이드를 친 모습. 2019. 11. 11. [사진=로이터 뉴스핌]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미국은 홍콩 당국이 시민들과의 대화를 기반으로 시위를 촉발시킨 근본적 우려를 해소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위대는 당국의 대화 노력에 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또한 중국 정부에 홍콩반환협정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그는 '홍콩이 높은 수준의 자치를을 보장받고 홍콩 시민들이 인권과 표현의 자유, 평화로운 의회를 가지도록 한다'는 약속을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홍콩반환협정은 1984년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반환할 때 맺은 협정으로, 홍콩에 특별행정구를 지정해 고도의 자치를 인정하는 일국양제() 체제를 주요 골자로 한다. 

국무부 성명이 나오기 전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 역시 로이터에 홍콩 경찰의 시위 진압 수위에 대해 "정당화할 수 없는 치명적 무력을 사용했다"며 규탄했다.

미국 측에서 홍콩 사태와 관련한 언급이 연이어 나온 것은 홍콩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쏜 실탄에 시위자가 맞아 쓰러진 사건과 관련이 있다. 홍콩 현지 시간으로 11일 경찰이 시위자 2명에게 실탄을 발포해 이들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 중 1명은 중태에 빠졌다.

사건 직후 경찰의 실탄 발사에 대한 비난 여론이 고조됐음에도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며 강경 진압 방침을 밝혔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