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시위 촉발 살인용의자, 홍콩·대만 정부 실랑이 속 출소

  • 기사입력 : 2019년10월23일 14:41
  • 최종수정 : 2019년10월23일 1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촉발한 살인사건 용의자 찬퉁카이가 신병처리를 둘러싼 홍콩과 대만 정부의 실랑이 속에 23일 석방됐다.

로이터통신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작년 대만에서 홍콩인 여자친구를 살해한 찬퉁카이가 이날 오전 홍콩 교도서에서 출소했다. 찬퉁카이 역시 홍콩인이다.

찬퉁카이는 작년 2월 살해 사건 이후 홍콩으로 도망쳤다. 홍콩과 대만 사이에는 사법공조 제도가 없어 살인죄로는 기소되지 않고 절도와 돈세탁죄만 적용돼 18개월 동안 복역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홍콩 정부는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을 추진했지만 중국이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대규모 시위로 이어졌다.

대만은 당초 홍콩 측에 기소를 요구했으나 '속지주의'를 택하고 있는 홍콩 정부는 홍콩 외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서는 사법 관할권이 미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찬퉁카이의 신병인도를 둘러싸고 양측이 신경전을 펼친 셈이다.

이에 대만은 찬퉁카이를 데려와 재판을 진행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하지만 이후에도 양측 실랑이는 계속됐다. 대만이 그의 신병인도를 위해 자국 경찰을 홍콩에 파견하겠다고 했으나 홍콩 정부가 사법권 침해라고 반발했다.

찬퉁카이는 이날 출소한 이후 피해자 유족에게 사과하고, "대만으로 가 저지른 죄에 대해 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대만 측은 찬퉁카이가 도착하는 대로 구속할 방침이다. 

찬퉁카이 (가운데)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