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파주시 적성면 돼지열병 확진 농장 '무허가' 축사…GPS 추적도 안돼

차량 이동·축산물 유통 경로 확인 안 돼
농식품부 "미등록 농가 일제조사 추진"
파주시 문산읍 농가 의심 신고 1건 추가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7:4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1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2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시 적성면 소재 농장은 차량 역학관계를 조사할 수 없는 '무허가' 농장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뒤늦게 지자체를 중심으로 관련 실태 파악에 나섰으나 아직 전국적인 현황 파악도 하지 못한 상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돼지가 나온 파주시 파평면 농가와 적성면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 검사를 벌인 결과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중 적성면 농가는 당국이 최근까지 존재조차 파악하지 못했던 무허가 농가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시 강화군 강화읍의 한 양돈농장 [사진=뉴스핌DB]

◆ 적성면 농가는 무허가 농가…GPS 부착 안 돼 역학 조사도 불가능

농식품부에 따르면 해당 농가는 임진강 인근 산속 깊은 곳에 위치해 있었다. 발견 당시 농장주는 비닐하우스를 설치하고 그 안에 철망을 세워 흑돼지 18마리를 키우고 있었다고 한다.

외관상 축산 농장이라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었기 때문에 이 농장은 지자체 예찰 과정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멧돼지 관리 차원에서 해당 지역을 방문한 환경부가 농가를 발견해 지자체에 통보했고, 파주시에서 이곳을 직접 방문하면서 ASF에 감염된 돼지를 확인했다.

축산법에 따르면 사육시설의 규모가 50평방미터 이상인 농가는 허가를 받아야 운영이 가능하고 그 미만은 등록을 해야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국가동물방역시스템 카이스(KAHIS)로 농가를 관리하고 출입 차량에 GPS를 부착하는 작업도 진행한다.

그러나 해당 농가는 법을 어기고 등록을 하지 않아 카이스 등록은 물론 GPS 부착도 되지 않았다. 따라서 소재 파악이 어려울 뿐 아니라 농가 출입 차량 및 축산물의 유통 경로도 알 수 없다. 현재로서는 농장주의 진술 외에는 구체적인 전염 경로도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카이스 상으로는 차량 이동이 잡히지 않는다"면서 "농장주를 통해 사육했던 과정과 이동이 있다면 이를 통해 역학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포=뉴스핌] 정일구 기자 = 27일 오전 김포시 월곶면 강화대교 인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강화도로 진입하는 차량들이 방역시설을 통과하고 있다. 2019.09.27 mironj19@newspim.com

◆ 농식품부 "전국 무허가 농장 현황 파악 안 돼"

더 큰 문제는 방역당국이 적성면 농가와 같은 무허가 농장이 전국에 몇 군데가 있는지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경기도 등 일부 지자체가 무허가 돼지농장에 대해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나 전국적인 일제조사는 아직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가축위생방역본부에서 검역사들이 현장을 돌아다니면서 (미등록 농가의 농장주에게)등록을 하라고 지시하고 전산화를 한다. 상당부분이 현행화 됐는데 간혹 그런 (미등록)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우선 지자체를 중심으로 무허가 농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도록 하되 필요한 부분은 협의해보겠다는 입장이다. 일제조사가 필요할 경우 현재 상황을 고려해서 가능한 시기를 정리해 추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러나 일제조사에 착수하더라도 상당한 시일이 걸리는 만큼 전국에 산재한 무허가 농장을 통한 추가적인 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농식품부는 "소규모 축사를 비롯해 취약 지역을 최대한 빠르게 파악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일 오후 파주 문산읍 소재 돼지 농장에서 의심 신고가 한 건 추가됐다. 이로써 이날 하루 동안 파주시에서는 총 2건(적성면·문산읍)의 신고가 들어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문산읍 농가의 농장주는 어미돼지 4마리가 식욕 부진 증상을 보이는 것을 확인하고 파주시에 관련 내용을 신고했다. 해당 농가에서는 돼지 2300여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3km 이내에는 다른 농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하여 사람, 가축 및 차량 등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 중에 있다"고 밝혔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