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거창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 총력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4:39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거창=뉴스핌] 정철윤 기자 = 경남 거창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를 위한 차단방역에 온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거창군 농업기술센터에서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사진=거창군청]2019.9.18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만 발생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지만 폐사율이 최대 100%에 이르며 아직까지 치료제 및 백신이 없는 제1종 가축전염병이다.

이에 거창군은 신속하게 방역대책 상황실 설치·운영, 거점소독시설 설치 (농업기술센터내)를 통해 꼼꼼한 방역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대책 계획을 수립해 신속하고 빈틈없는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공동방제단을 통한 중점 소독 지원, 생석회 및 소독약품 추가 지원, 축사 내·외부 및 주변에 대한 집중적인 소독 지도, 담당공무원을 통한 임상관찰 및 예찰, 일일 영상회의를 통한 문제점 및 대책수립 등 현장 위주의 방역대책 추진에도 최선을 다 할 예정이다.

손병태 농업축산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축산농가 및 축산시설에 대한 소독활동 강화, 지속적인 방역관리 점검 및 홍보 등 차단방역대책을 추진하겠다"면서 "10월부터 시작되는 특별방역대책기간 자칫 소홀해 질 수 있는 구제역·AI에 대한 방역대책도 문제없이 추진해 가축 전염병 없는 청정 거창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yun011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