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문화 > 문화일반

카카오 M, 영화사 월광·사나이픽쳐스 인수…한국영화 제작 나선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7:3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 M이 영화 제작 사업에 진출한다.

카카오 M은 영화사 월광과 사나이픽쳐스의 지분 인수를 통해 양사의 최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카카오 M은 스튜디오썸머와 영화사 월광의 41%, 사나이픽쳐스의 41% 지분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함과 동시에 사나이픽쳐스의 지분 40%를 추가로 확보했다. 이로써 카카오 M은 영화사 월광의 41%, 사나이픽쳐스의 81%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

영화사 월광은 ‘군도:민란의 시대’ ‘공작’ 등으로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윤종빈 감독과 프로듀서 출신의 국수란 대표가 이끄는 제작사다. 그간 ‘검사외전’ ‘보안관’ ‘돈’ 등을 제작했다.

한재덕 대표가 있는 사나이픽쳐스는 ‘신세계’ ‘무뢰한’ ‘아수라’ 등 2012년 설립 이래 개성 있는 작품을 제작하며, 충무로에서 입지를 다져온 영화 제작사다. 

이번 인수를 통해 카카오 M은 TV 드라마와 디지털 숏폼(short-form)에 이어 영화 제작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영화사 월광과 사나이픽쳐스가 축적한 탄탄한 제작 역량과 노하우를 확보함으로써 영화뿐 아니라 드라마, 디지털 콘텐츠 등 카카오 M 영상 콘텐츠 전반의 제작 역량을 업그레이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제작사가 보유한 참신한 콘텐츠 IP, 카카오 M의 130여명에 달하는 ‘한류 스타 배우 군단’ 등의 시너지까지 더해 스크린, TV, 디지털 뉴미디어 등 다양한 플랫폼을 아우르는 카카오 M만의 독보적 영상 콘텐츠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다. 

카카오 M 관계자는 “카카오 M은 강력한 한류스타 배우 군단과 방송·디지털 콘텐츠 제작 경험을, 월광과 사나이픽쳐스는 충무로에서 오랫동안 쌓아온 영화 제작 노하우 등을 보유하고 있다”며 “각사의 강점을 기반으로 플랫폼과 장르를 넘어서는 과감한 시도를 통해 색다른 카카오 M만의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