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전국 충북

속보

더보기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프로그래머 추천작 13편 공개

기사입력 : 2019년07월30일 10:05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10:05

[제천=뉴스핌] 박인영 기자 =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올해 상영작 중 놓쳐선 될 프로그래머 추천작 13편을 공개했다.

전진수 프로그래머가 선별한 추천작은 37개국 127편의 상영작 중 개막작인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를 비롯,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음악가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다양한 극영화와 다큐멘터리까지 포함돼있어 영화제를 찾는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전진수 프로그래머 추천작 13편을 공개했다. 사진은 개막작인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 [사진=제천국제음악영화제]

♦ <자메이카의 소울: 이나 데 야드> (99‘, France/Belgium) – 개막작

<한니발 라이징>,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등의 작품으로 주목받은 피터 웨버 감독이 자메이카 킹스턴에 있는 레게 음악의 성지, ‘이나 데 야드’를 찾아 1세대 뮤지션들을 통해 레게 음악의 원류를 모자람 없이 보여준다.

자메이카의 멋진 풍광과 이들의 멋진 연주, 그리고 감동적인 인생역정을 보고 있노라면 “어떤 나라에는 석유가 있고, 어떤 나라에서는 진주가 나지만, 우리에게는 레게 음악이 있다”는 한 뮤지션의 인터뷰가 긴 여운으로 남는 작품이다.

♦ <지미 페이지 따라하기>(113', USA/Japan) –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지미 페이지 따라하기>는 전설적인 록밴드 레드 제플린, 특히 그 중에서도 기타리스트 지미 페이지에 완전히 경도된 인물이자 기모노 영업이 생업인 사쿠라이 아키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열정적인 팬이 할 수 있는 최대치를 보여준 ‘미스터 지미’의 모습은 단순한 재미를 넘어 경건함을 주기까지 하는 작품으로 레드 제플린의 팬이라면 놓칠 수 없는 흥미 만점의 다큐멘터리이다.

<탱고의 아버지 아스토르 피아졸라> 중의 한 모습. [사진=제천국제음악영화제]

♦ <탱고의 아버지 아스토르 피아졸라>(95’, Argentina/France/Japan) –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상어 낚시를 하지 못할 정도라면 반도네온도 들 수 없다’는 피아졸라의 지론 때문에 이 다큐멘터리의 원제목은 <피아졸라, 상어의 시대>였던 <탱고의 아버지 아스토르 피아졸라>.

탱고를 춤곡에서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린 피아졸라의 파란만장한 삶과 음악을 곱씹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 <하챠투리안의 칼춤>(93', Russia/Armenia) –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아르메니아 출신 아람 하챠투리안은 쇼스타코비치와 함께 1940년대와 50년대 구소련을 대표하는 작곡가로 손꼽힌다.

하챠투리안이 2차 대전 기간, 피난지에서 걸작 ‘칼춤’이 포함된 발레음악 ‘가얀느’를 만드는 과정을 극화했다.

♦ <더 컨덕터>(139‘, Netherlands) – 시네 심포니

<더 컨덕터>는 최초의 여성 지휘자였던 네덜란드 출신의 안토니아 브리코의 삶을 극화하면서 그 답을 찾으려고 한다.

남성 위주의 보수적인 편견이 지배하던, 혹은 아직도 지배하고 있는 클래식 음악계의 고리타분함에 맞선, 가냘프지만 누구 못지않은 용기로 무장한 한 여성 지휘자의 힘겨운 투쟁과 노력을 만날 수 있다.

♦ <쳇 베이커의 마지막 순간들>(84’, Netherlands) – 시네 심포니

암스테르담에서 1988년 암스테르담에서 세상을 떠난 쳇 베이커의 마지막 순간을 추리극으로 만든 <쳇 베이커의 마지막 순간들>은 그의 아련한 트럼펫 연주처럼 매력적인 작품이다.

♦ <화이트 크로우>(122', UK) – 시네 심포니

루돌프 누레예프(1938~1993)는 바츨라프 니진스키의 뒤를 이어 러시아 발레를, 그리고 세계 발레계를 대표하는 무용수였다.

이 영화는 1961년, 키로프 발레단 소속으로 처음 서구를 방문했던 누레예프가 자유로운 예술 활동을 위해 KGB의 감시를 뚫고 파리에서 극적으로 망명하는 과정을 극화했다.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135', UK) – 뮤직 인 사이트

에릭 클랩튼은 1960년대 후반, 밴드 Cream과 Blind Faith를 거치며 이미 ‘기타의 신’으로 추앙받았고, 이후에도 숱한 히트곡을 발표하며 전세계적으로 사랑받았다.

최고의 기타리스트가 걸어온 길과 그가 이루어 낸 음악적 성취를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방대한 개인 소장 자료들을 통해 보여준다.

♦ <블루 노트 레코드>(87‘ USA/UK) – 뮤직 인 사이트

창립 80주년을 맞은 재즈의 명가, 블루 노트 레코드는 단순히 재즈 음반 레이블들 중 하나가 아니라 감각적인 음반 재킷과 재즈사에 길이 남을 전설적인 연주들로 인해 1950년대부터 지금까지 시대를 관통하는 ‘문화의 아이콘’이라고 할 수 있다.

소피 후버 감독의 다큐멘터리는 아트 블래키, 존 콜트레인 에서 노라 존스에 이르기까지 블루 노트의 역사와 뮤지션들의 이야기, 그리고 그 영향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보여준다.

<조앙 질베르토여 어디에> 중 한 장면. [사진=제천국제음악영화제]

♦ <조앙 질베르토여 어디에?> 106', Switzerland) – 뮤직 인 사이트

8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조앙 질베르토는 1958년 첫 음반을 발표한 이래 ‘보사노바의 신’, ‘보사노바의 아버지’라 불리며 ‘슬픔이여 안녕’, ‘호발라라’, ‘불협화음’ 등 보사노바의 수많은 명곡들을 남겼다.

감독은 요절한 독일 작가가 은둔의 삶을 살던 질베르토를 찾아 나선 여정을 담은 책을 바탕으로 역시 질베르토를 찾아 나서고, 그의 삶과 음악을 재조명한다.

♦ <마일즈 데이비스, 쿨 재즈의 탄생>(115', USA/UK) – 뮤직 인 사이트

최고의 재즈 트럼페터로서 때론 독선적이었고 실험적이기도 했으며, ‘재즈’라는 장르의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서 끊임없이 고민했던 뮤지션이었던 마일즈 데이비스.

이 작품은 공개되지 않았던 각종 자료들을 통해 마일즈 데이비스라는 예술가가 걸어온 길과 그의 업적들을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고 있다.

♦<뮤지컬 영화의 모든 것>(52’, France) - 뮤직 인 사이트

1927년 <재즈싱어> 이후 영화에 사운드가 결합되기 시작했고, 1930년대가 되자 음악과 춤까지 결합된 뮤지컬 영화들이 등장하게 되었다.

<라라랜드>의 데이미언 셔젤 감독, <쉘부르의 우산>의 음악감독 미쉘 르그랑 등의 인터뷰를 비롯해 영화사에 길이 남을 뮤지컬 영화의 걸작들을 통해 뮤지컬의 역사와 국가별 특징, 그리고 전설적인 배우들에 이르기까지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작품.

♦ 시네마 콘서트 – 마르친 푸칼룩

2006년부터 JIMFF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시네마 콘서트’는 영화 상영과 함께 생음악을 현장에서 연주하는, 영화음악의 원초적인 형태를 재현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이번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1917년 폴란드에서 만든 <폴란드 무용수>와 1927년 구소련에서 만든 작품 <이기주의자>가 상영되어 동구권 무성영화를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이다.

cuulmo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