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文 대통령, 김정은 친서에 "진심 갖고 만나면 이루지 못할 일 없다"

"새해에도 자주 만나 비핵화 풀어나가고자 하는 뜻, 매우 반갑다"
"김 위원장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 변함 없다"

  • 기사입력 : 2018년12월30일 18:00
  • 최종수정 : 2018년12월30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진심을 갖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고 공개 반응했다.

문 대통령은 30일 SNS를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 "우리 민족이 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나 더는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되었음을 전해줬다"며 "새해에도 자주 만나 평화 번영을 위한 실천적 문제와 비핵화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고자 한다는 김 위원장의 뜻이 매우 반갑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남북과 북미정상회담의 합의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 의지도 다시 한 번 천명해줬다"며 "진심을 가지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가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서로의 마음도 열릴 것이다.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은 결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연말, 바쁜 중에 따뜻한 편지를 보내주어 고맙다"며 "연내 답방 연기가 궁금했던 우리 국민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 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