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중기·창업

[인터뷰] 최정필 코어라인소프트 대표 "의료 3D 기술로 세계 시장 공략"

국내 최초 3D 폐 기능 영상분석 기술 개발... 폐암 조기검진에 획기적
북미 최대 학회 'RSNA' 참가 세계 이목 끌어... 해외 진출 초석 마련

  • 기사입력 : 2018년12월19일 15:29
  • 최종수정 : 2018년12월19일 1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코어라인소프트의 의료 소프트웨어 기술력은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2019년은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최정필 코어라인소프트 대표는 최근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올해로 설립 6년째를 맞은 코어라인소프트는 3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의료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이다.

코어라인소프트의 주력제품으로는 국내 최초로 3D 영상 클라우드 서비스 'AVIEW LINK', 폐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AVIEW Metric Lung' 등이 있다.

코어라인소프트는 AVIEW 프로그램을 활용해 다각도에서 촬영한 신체 CT 사진을 기반으로 3D 신체 모형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했다. 제작된 신체 모형은 심장·위·신장 등 주요 기관은 물론 치아·관절까지 신체와 동일하게 구현해 치료에 필요한 정보를 시각화해주는 의료 가이드 역할을 수행한다.

코어라인소프트의 주력제품 'AVIEW Modeler' 구현 모습 [사진=코어라인소프트]

특히 폐 기능 영상 분석 프로그램 'AVIEW Metric Lung'은 눈에 띈다. 지난 2016년 6월 식약처에서 인증한 이 기술은 폐암을 비롯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을 정량 측정하고, 3차원 정밀 분석 소프트웨어다. 폐암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결절이 CT 사진에 나타나면 자체 분석으로 결절의 크기와 깊이를 정확히 측정한다.

최 대표는 "기존에는 의사가 결절의 길이를 직접 가늠해 오차가 발생할 수밖에 없었고 분석도 2~3시간 이상 소요됐다"며 "결절의 크기를 정량적으로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해 수분 내에 오차가 거의 없는 폐암 조기 진단을 세계 최초로 가능하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폐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는 지난달 24일 북미 최대 방사선학회인 '북미영상학회(RSNA) 2018'에서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또 코어라인소프트는 정부와 △흉부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 영상의 정량적 분석 △COPD 진단솔루션 등 인공지능(AI) 기반의 의료 소프트웨어(SW)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 모든 것이 총 직원 수 30여명이 함께하고 있는 의료 소프트웨어 벤처기업이 일군 결과물이다.

◆ "국내 의료 산업 성장 기반 부족...점진적 규제 완화 필요"

서서히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코어라인소프트도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2001년부터 의료 소프트웨어 시장에 종사하고 있는 최 대표는 국내 의료산업 성장의 여러 장애물을 지적했다. 그는 가장 먼저 국내 의료 공공데이터 문제를 지적했다.

최 대표는 "자사의 3D 영상 분석 기술은 물론, 모든 의료산업기술이 고도화되기 위해서는 많은 양의 데이터가 바탕이 돼야 한다"며 "하지만 국내 의료 공공데이터는 병원에 있고, 규제로 묶여 사용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태"라고 설명했다.

쉽게 생각해 국내 의료 AI 기술이 학습할 의료 데이터가 없어 고도화가 어렵다는 말이다. 중국의 경우 정부 주도로 의료데이터를 공개하고 있고, 미국의 경우 대형 의료기업이 자금력을 동반해 이를 해결하고 있지만 국내는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그는 "국내 또한 개인정보가 없는 의료데이터도 많이 존재한다"며 "데이터 활용에 대한 규제 완화가 점진적으로 이뤄져도 국내 의료산업은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벤처기업으로서 공공 입찰 방식에 대한 어려움도 있었다. 그는 "정부가 진행하는 국책사업은 제품 기술력이나 상용성보다 서류와 발표자료가 더 우선시되는 경향이 있다"며 "실제 벤처기업들이 가진 기술력을 토대로 공정하게 비교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8일 서울 마포구 코어라인소프트 본사에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 최정필 대표의 모습 [사진=코어라인소프트]

◆ "해외시장 비중이 70%... 2019년은 도약의 해"

최정필 대표는 오는 2019년을 코어라인소프트가 한 단계 도약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해외는 물론 국내 시장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최 대표는 "전 세계에서 국내 의료시장이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1.6%에 불과하다"며 "사실상 국외시장 비중이 60~70%를 차지하는 만큼 해외 진출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년 전 세계에서 5만명 이상의 의료관계자들이 참석하는 RSNA에 전시 부스로 참가해 본격적으로 자체 3D 의료 영상 분석 기술 홍보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RSNA에서 코어라인소프트의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진단을 위한 폐영상 완전 자동분석 소프트웨어'는 총 5편의 연구에서 언급되며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인공지능과 자동화 알고리즘을 접목해 완전 자동 분석 영상진단 의료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평가가 이어졌다.

내년부터 정부에서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암 검진 사업에 폐암을 포함시킨 것도 중요한 이슈다. 올 한 해 동안 코어라인소프트는 자체 폐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를 적용해 전국 14개 암검진센터에서 제공하는 폐암 검진 시범사업에 참여했다. 이미 시험사업에서도 좋은 성과를 보인 만큼, 내년 본 사업에는 실제 의료 현장에 3D 의료영상 소프트웨어가 투입되도록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인터뷰를 마치면서 최 대표는 국내 의료산업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그는 "다들 의료산업에 대해 잠재력이 높고 고부가가치 산업이라고 평가하지만, 실질적인 지원은 여전히 전무하다"며 "많은 의료산업 기업들이 해외 시장에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만큼, 정부와 주요 기업의 작은 관심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최정필 대표 [사진=코어라인소프트]

☞ 최정필 코어라인소프트 대표는

 
◇출생
1967년생
 
◇학력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전자공학과 학사
한국과학기술원 전기·전자공학과 석사
 
◇주요경력
2013~2015 ㈜디알젬 SW개발 이사
2007~2012 ㈜인피니트헬스케어 해외사업 상무
2001~2007 ㈜메비시스 대표
1996~2001 삼성종합기술원 연구/개발 책임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