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정인수 코레일 부사장, 사장 대행해 사고 수습 맡는다

  • 기사입력 : 2018년12월11일 18:00
  • 최종수정 : 2018년12월11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정인수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부사장이 신임 사장이 임명될 때까지 사장 대행을 맡는다.

11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강릉선 KTX 탈선사고로 사퇴한 오영식 전 사장 대신 정인수 부사장(58)이 임시로 사장직을 맡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강릉선 KTX 철도사고 현안보고에서 정인수 한국철도공사 부사장이 난감한 표정을 하고 있다. 이날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은 KTX 철도사고의 책임을 지고 전격 사퇴했다. 2018.12.11 yooksa@newspim.com

이에 따라 앞으로 사고 수습은 정인수 부사장이 맡게 된다.

기술고시 출신인 정 사장은 코레일 차량기술단장과 기술융합본부장을 역임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