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강릉선 KTX 탈선 원인, 기온 급강하로 인한 선로문제로 추정

  • 기사입력 : 2018년12월08일 21:29
  • 최종수정 : 2018년12월08일 22: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이 강릉선 KTX 탈선사고 원인에 대해 기온 급강하에 따른 선로 문제라고 설명했다.

8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오후 2시 30분쯤 강릉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이 주관한 강릉선 KTX 탈선사고 대책회의에서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이같이 밝혔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김정렬 2차관과 함께 오영식 코레일 사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김한근 강릉시장이 참석했다.

오영식 사장은 강릉선 KTX 궤도 이탈사고에 대해 기온 급강하에 따라 선로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정했다. 사고원인은 차량보다 선로에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

오 사장은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면 선로에 이상이 생길 수 있어 코레일은 동절기 예방대책으로 선제적으로 선로점검을 시행해왔지만 그럼에도 오늘 사고가 발생했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어 "지금으로서는 사고원인에 대해서 계속 파악중이며 앞으로 항공철도조사위원회를 비롯해 국토부와 함께 사고원인을 조사분석해야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 사장은 "지난주까지 주요 선로의 선로전환기를 포함해 선로 일제점검을 완료했다"며 "작은 이상이나 하자가 발견되면 즉시 보수장비를 이용해 조치하는데 점검 당시엔 모든 선로에서 이상이 없다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이 주재한 KTX 탈선사고 대책 회의가 강릉시청에서 열렸다. [사진=국토교통부]

사고 수습 대책본부 활동에 대해서는 "사고 발생 즉시 대책본부를 구성해 탈선 열차 승객의 구원 조치를 진행했다"며 "119 구급대와 강릉시 협조를 받아 구급차량과 직원들이 갖고 있던 업무용 차량으로 노약자를 우선 이송했다"고 말했다. 부상자 15명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오 사장은 "(이날 사고 열차에 탄) 198명의 승객 중 통증을 호소하는 승객 14명을 바로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했고 가벼운 경상으로 결과가 나와 오전 11시쯤 모두 귀가했다"며 "코레일 직원 한 명은 현재 진료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버스를 최대한 빠른 시간내 확보하는 데 주력했고 버스가 확보됨에 따라 나머지 승객을 진부역과 강릉역으로 이송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브리핑 후 질의응답에서 오영식 사장의 사고 대처에 대해 묻는 질문에 오 사장은 오전 7시 40분 처음 사고를 보고받고 바로 현장으로 이동했다고 답했다. 오 사장은 열차 탑승객들의 구호조치에 중점을 두고 사고 수습을 지휘했다고 설명하며 "오전 8시 50분에서 오전 9시 사이 버스들이 현장에 도착해 본격적으로 승객들을 강릉역과 진부역으로 이송완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서는 강릉선 KTX 승차권 발매를 중단하고 진부~강릉간 버스 연계 수송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오 사장은 "강릉선 KTX 상하행 승차권 발매를 중지했고 기존 예매객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강릉역 출발 승객은 버스연계수송으로 진부역으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사고가 복구될 때까지 강릉에서 진부간 열차운행을 중단하고 서울에서 진부까지만 열차를 운행할 예정이다.

복구 작업 진행 및 완료 예상시간은 오는 10일 월요일 새벽 2시까지다. 오 사장은 "탈선사고 복구에 가장 우선적으로 필요한 기중기를 포함해 여러 복구장비를 출동시켜 본격적인 열차 복구작업을 시작한 상태"라며 "최대한 오는 10일 새벽 2시까지는 복구를 완료할 수 있도록 열차 운행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코레일은 강원본부뿐 아니라 충청본부와 주변 역 직원들을 비상출동시켜 강릉역과 진부역을 중심으로 고객 안내를 강화하고 있다. 코레일은 지금 상황에 대한 정보를 즉시 고객들과 공유해 불편 최소화를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유관기관과의 협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오 사장은 "사고복구와 열차운행의 정상화 과정에서 소방청, 강릉시를 포함한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