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중국 > 경제일반

대두에서 젖소 여물 애견사료까지, 무역전쟁 중국 피해 일파만파

미국산 의존도 40% 목숙, 대두와 함께 대표 산업 작물
미중 무역전쟁 여파, 축산업 반려동물 우유 등으로 확산

  • 기사입력 : 2018년10월31일 16:52
  • 최종수정 : 2018년11월01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미래 기자 = 미국산 대두에 25% 고율 관세가 부과돼 돼지 양돈가가 직격탄을 맞고 있는 가운데 미중 무역전쟁의 피해가 젖소사육과 우유 업계 등 다른 축산 유가공 업계에도 미치고 있다는 의견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그동안 중국은 젖소 사료(여물) 공급량의 약 40%를 미국 수입에 의존해 왔다.

세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은 389만7800톤(t)의 목숙을 소비했다. 목숙(사료로 쓰이는 볕집의 일종, 자주개자리)은 소나 말의 사료로 사용되는 여물로, 대두와 함께 중요한 농목축업 작물로 여겨진다.

그 중 목숙 수입량은 139만8000톤으로, 전체의 36%를 수입산에 의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수입 전체의 93.5%에 해당하는 130만7000톤을 미국으로부터 수입했다. 캐나다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 국가 수출량은 다 합쳐도 7%가 채 되지 않는다.

하지만 지난 6월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 보복 조치의 하나로 미국산 목숙에 25%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 유력 경제 매체 디이차이징(第壹財經)은 “고율 관세 부과로 목숙 등 여물 작물 가격이 기존의 톤당 400위안(약 6만6000원) 선에서 500~600위안 수준으로 상승했다”며 “수매가 및 출고가 등을 고려하면 상승폭은 30~40%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숙(자주개자리)은 소나 말의 사료로 사용되는 여물로, 대두와 함께 산업 작물로 불린다 [사진=바이두]

매체는 “그렇다고 무조건 중국산 목숙 공급량을 늘릴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 특히 젖소의 대표 여물인 목숙의 품질은 우유의 맛과 영양가를 결정짓는다. 즉 목숙의 품질은 소비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디이차이징은 “지난 2008년 발생한 유제품 멜라민 오염사건을 기점으로 중국산 우유 산업이 급격하게 성장한 배경에는 품질 좋은 목숙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당국이 우유 분유 등 기준을 엄격하게 통제했다”며 “중국 여물 산업의 생산량이나 효율성이 높지 않은 만큼 수입 의존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2008년 2만 톤에 그쳤던 목숙 수입량은 10년 만인 2017년 139만8000톤까지 늘어났다. 10년 만에 약 68.9배 증가한 셈이다. 같은 기간 중국산 목숙 생산량이 15.7배 증가한 것과 비교해 수입산 성장률이 4배 이상 높았다.

디이차이징은 “2000년대 초까지만 해도 목초 수출국이었던 중국이 10여 년 만에 수입국으로 변했다”며 “목초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업계 전문가는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돼지 소 축산업은 물론 우유 반려동물 등 국민의 생활 및 소비까지 변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세관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은 389만7800톤(t)의 목숙을 소비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농림부(農林部)는 최근 “2018년 10월~2019년 9월까지 중국의 대두 수입량이 지난해의 9390만 톤에서 8365만 톤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했다. 지난 7월 미국산 대두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 것에 대한 여파다. 이에 따라 돼지 사료는 물론 돼지 가격도 올라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바이자하오(百家號)에 따르면 최근 “미국산 반려동물 사료를 찾기 어려워졌다”며 어려움을 토로하는 애견인이 증가했다. 그 이유에 대해 매체는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 정부의 통관규제가 엄격해진 때문”이라고 밝혔다.

바이자하오는 “중국 반려동물 사료 시장에서 미국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75% 이상이었던 만큼 관련 업계의 피해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leem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