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르포] "소상공인도 국민이다"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 가보니

광화문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 11일째... 오는 29일까지 운영
"임금 지급하는 주체 없이 임금 결정하는 게 말이 되나"
하루에 시민 500 ~ 1000명 서명 참여... 지역에서도 참여 많아

  • 기사입력 : 2018년08월20일 13:04
  • 최종수정 : 2018년08월20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소상공인도 국민입니다. 여러분의 작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20일 출근길이 끝난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은 거리를 걷는 시민들이 드문드문 보였다. 폭염은 한풀 꺾였지만, 여전히 해가 쨍쨍한 광화문은 잠시만 서 있어도 금방 땀이 맺혔다.

그리고 광화문 7번 출구 앞 거리에는 5명의 소상공인이 책상과 의자를 놓고 앉아있었다. 이곳은 소상공인이 대국민 서명운동을 위해 설치한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다.

소상공인연합회를 주축으로 모인 소상공인 생존권 연대는 지난 9일, 최저임금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소상공인들의 처지를 국민에게 호소하기 위한 목적으로 민원센터를 열었다.

민원센터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천막은 회원사들이 돌아가며 지킨다. 이런 방식으로 운영된 지 11일이 지났다.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건너편에 차려진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서명운동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민경하기자 204mkh@]

오늘 당번인 이동희 한국자동차유리판매업협동조합 부회장 역시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서명운동 참여를 호소하고 있었다.

이 부회장은 "내년도 최저임금 안을 사용자 위원이 배제된 채, 노동·공익 위원들만 모여 결정한 것부터 잘못됐다"며 "임금을 지급하는 주체는 따로 있는데, 우리 없이 임금을 결정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말했다.

이어 "최저임금이 급격하게 올라 신규 채용은커녕 기존 인원 유지도 어렵다"며 "소상공인들 사이에서는 혼자 일하는 '나홀로 사장'이 점점 늘고 있다"고 토로했다.

소상공인들의 처지에 시민들도 공감하는 분위기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광화문 민원센터에만 하루 평균 500~1000명, 많게는 1500명 정도의 시민들이 서명에 동참하고 있다.

또한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는 인천, 경기, 경남 거점 지역에도 설치돼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지역 소상공인 단체들이 직접 서명운동에 나서고 있다. 예상보다 시민들의 서명 참여 열기가 뜨겁다는 설명이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건너편에 차려진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 한 시민이 서명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2018.08.20 [사진=민경하기자 204mkh@]

현장에서 직접 서명운동에 참여한 시민들 역시 한목소리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대해 우려했다.

광화문 인근에 직장을 다닌다는 회사원 A씨는 "최저임금을 올리는 것은 찬성하지만, 피고용인과 고용인이 서로 만족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5인 이하 사업장을 운영하며 어렵게 버티시는 분이 많은데, 그분들의 입장도 고려해야 한다는 생각에 서명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서울에 사는 가정주부 B씨 또한 "최저임금 올리는 것은 동의하지만, 경제가 침체된 와중에 최저임금만 올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도 든다"며 "침체된 경기를 살리기 위해서라고 하지만, 지금은 너무 최저임금 인상만 바라보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했다.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는 오는 29일에 열리는 '최저임금 제도 개선 소상공인 총궐기대회'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안에 맞서는 소상공인들의 절박한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