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중국 문화

속보

더보기

[중국 핫!이슈] 핀둬둬 '짝퉁 논란'에 주가 휘청, 20,30대 재테크 열풍, 예능프로 한국 베끼기 기승

기사입력 : 2018년08월03일 16:47

최종수정 : 2018년08월06일 11:19

[서울=뉴스핌] 백진규 황세원 이미래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7월 30일~8월 3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짝퉁 논란’ 핀둬둬, 나스닥 상장 5일만에 주가 제자리

나스닥 상장 첫날 주가가 40%나 올랐던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핀둬둬가 짝퉁 논란의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도 부정적인데다, 미국 법률사무소들이 공동으로 핀둬둬를 고소하겠다고 밝혀 향후 주가도 더욱 하락할 전망이다.

2일(현지시각) 기준 핀둬둬 주가 추이. 1주일만에 공모가(19달러)로 돌아왔다 [캡쳐=텐센트재경]

2일(현지시각) 핀둬둬 주가는 전일보다 3.2% 내린 19.66에 마감했다. 지난달 26일 공모가 19달러에서 하루만에 40%나 올랐던 주가가 1주일만에 제자리로 돌아온 것이다.

중국 전문가들은 짝퉁 논란에 휩싸인 핀둬둬가 부적절한 대응으로 문제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상장 소식이 전해진 직후 일각에서 핀둬둬를 ‘짝퉁의 온상’으로 지목하자, 황정(黃崢) 핀둬둬 CEO는 인터뷰를 통해 “산자이(山寨, 중국산 모조품) 제품은 짝퉁이 아니다”라고 발언해 사회적 공분을 샀다.

중국 네티즌들은 핀둬둬에서 스마트폰 세제 기저귀 의류 등 다양한 짝퉁 상품을 찾아내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삼성전자(Samsung) 대신 ‘Shaasuivg’이란 짝퉁 브랜드까지 등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중국 시장감독총국은 1일 상하이 공안국에 핀둬둬 관계자와 면담하라고 지시했다. 사실상 핀둬둬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미국에서도 1일(현지시각) 포메란츠 법무법인(Pomerantz LLP) 등 6개 로펌들이 핀둬둬를 위조품 판매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사태가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달 26일 나스닥에 상장할 때만 해도 핀둬둬는 투자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는 유망주였다. 핀둬둬 주가는 상장 첫날 40% 오르면서 시총 295달러를 기록했고, 황정(黃崢) CEO의 몸값은 138억달러로 뛰어오르며 류창둥(劉強東) 징둥 회장을 제쳤다.

핀둬둬는 공동구매 방식으로 설립 3년만에 3억명의 활성 고객을 확보하며 중국 전자상거래 업계를 뒤흔든 다크호스로 꼽힌다. 제품마다 2개의 다른 가격을 제시하고 공동구매 유도해 회원 수를 늘려 나갔다. 2017년 기준 앱(App) 침투율은 26.5%를 기록해 징둥(23.5%)를 제치고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2위에 올랐다.

◆ 중국 젊은 세대 확 달라진 경제 관념, 재테크 열풍 눈길

중국 젊은 세대 경제 관념이 달라지면서 80, 90허우(80, 90년대 이후 출생자)를 중심으로 재테크 열풍이 불고 있다. 이들은 주식이나 은행 상품보다 온라인 재테크 상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시장조사기관 아이루이쯔쉰(艾瑞咨詢)이 발표한 ‘2018년 중국 8090허우 재테크 백서’에 따르면, 4억여 명 8090허우(8090後,80년대~90년대 출생자) 중 재테크 투자액 10만 위안(약 1640만 원) 이상 비중은 50.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개 이상 재테크 상품에 투자했다고 응답한 비중도 전체 67.4%를 기록했다. 

특히 온라인 재테크 상품 선호 현상이 뚜렷했다. ‘백서’에 따르면 온라인 재테크 상품에 투자했다고 답한 8090허우 비중은 64.6%로 은행(56.7%), 주식(53.8%) 등을 웃돌았다. 

중국 위안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가장 많은 자금을 투자한 금융 상품도 온라인 재테크 상품이 39%로 1위였다. 주식, 은행 상품에 가장 많은 자금을 투자했다고 대답한 비중은 16.9%, 13.8%에 그쳤다. 

온라인 재테크 상품을 선호하는 이유와 관련, 8090허우는 △높은 수익률, △다양한 투자 상품, △편리함을 꼽았다고 ‘백서’는 밝혔다. 

한편 8090허우는 자산을 축적하는 이유도 각기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한 자녀 정책' 기간에 태어난 80허우는 부모 부양 등 목적이 강하지만 90허우는 여가나 취미 활동 목적이 뚜렷했다.

중국 유력 매체 텅쉰차이징(騰訊材經)에 따르면 90허우의 월평균 지출액은 1343.7위안(약 22만 원)으로, 연평균 1.2회 여행을 가며 주당 4.8회 운동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재미있으면 무죄' 중국, 윤식당에서 미운우리새끼까지 한국 베끼기 기승

최근 중국 방송가에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를 그대로 베낀 프로그램이 등장,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아빠 어디가’부터 ‘효리네 민박’ ‘쇼미더머니’ ‘윤식당’에 이르기까지 한국 인기 예능프로그램에 대한 중국 방송계의 고질적인 표절 행위가 반복되는 모양새다. 

중국 후난TV(湖南衛視)는 ‘워자나샤오즈(我家那小子, My Little One)’라는 예능프로그램을 론칭했다. 매회 연예인의 엄마(혹은 친척)가 화자가 돼 혼자 생활하는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며 대화하는 관찰 예능 프로그램으로 미우새와 흡사하다.

SBS '미운 오리 새끼'와 중국 후난TV(湖南衛視) ‘워자나샤오즈(我家那小子)'


최근 중국 매체 펑황왕(鳳凰網)이 ‘워자나샤오즈와 미우새, 도대체 닮았나 안 닮았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두 프로그램의 닮은 점과 다른 점을 비교했다.

펑황왕은 ▲주제 ▲배경 ▲디테일 ▲진행스타일 ▲형식 ▲방송시간 ▲BGM 등을 두 프로그램의 공통점으로 꼽았고, 차이점으로는 ▲대화 ▲선물 ▲인물설정 ▲맞선 ▲나이 ▲쿠키영상 ▲인터뷰 등을 열거했다

워자니샤오즈에 대한 표절 의혹이 심화되는 가운데 SBS는 “중국 후난TV에 해당 프로그램 포맷을 판매한 적 없다”며 강조했다. 하지만 이어 “프로그램에 대한 확인 절차가 필요하며 대응은 그 이후 고려해볼 사항”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중국 현지 매체는 “표절이 아니다”며 부인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표절은 사실이지만 이 또한 실력이라는 주장도 이어지고 있다.

다중증권보(大众证券报)은 “후난TV가 많은 예능프로그램을 표절한 건 사실”이라며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 후난TV는 동시간대 1위를 놓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령 표절이라 할지라도 제작하는 것마다 흥행하는 건 실력”이라고 강조했다.

nalai1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가 피해자 10만명, 거래소는 그새 100억 챙겼다"...'루나 사태' 후폭풍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로 전 세계 가상화폐 시장 전체가 요동치면서 가상자산을 규제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다. 특히 루나 상장폐지 과정에서 거래소들이 늑장 대응으로 일관해 피해가 확대되면서 '가상자산거래소 책임론'도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루나가 '혁신'에서 '휴지조각'이 되기까지 전 과정에 거래소의 역할이 다분히 있었다는 지적이다. ◆상장폐지 늑장 대응…추가 피해자 10만명, 거래소 수익 100억 2022-05-24 15:54
사진
2조원 뛰어넘는다…전 세계가 열광하는 '손흥민 효과'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시아 축구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의 천문학적 경제효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미 2년 전부터 2조원 이상으로 추산된 만큼 6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프리미어리그의 스타 '손흥민 효과'를 광고계가 주시할 전망이다. ◆ 데뷔 이후 연봉 20배 껑충…2년 전에도 2조원 추산된 '손흥민 효과' 손흥민은 16세에 독일 1부 리그 유소년팀에 입단할 당시부터 12년간 약 8억원에서 165억까지 몸값을 20배 이상 올렸다. 그는 2008년 독일 분데스리가(1부) 함부르크SV 유소년팀에 입단한 뒤 2010년 연봉 57만2000유로(약 8억원)에 계약했다. 이후 3시즌 간 뛰어난 경기력과 득점을 기록하며 주목받았고 2013년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으로 팀을 옮겼다. 이적료 2022-05-24 14:42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