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이엘리야 "'미스 함무라비' 속기사 연기로 특별한 직업의 가치 알게 됐다"

  • 기사입력 : 2018년07월25일 16:24
  • 최종수정 : 2018년07월25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이엘리야가 ‘미스 함무라비’ 속 캐릭터에 대한 만족도를 내비쳤다.

이엘리야는 2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뉴스핌과 JTBC ‘미스 함무라비’ 종영을 기념한 인터뷰를 갖고 “최대한 깔끔하고 담백하게 대본 속 대사가 가진 힘 그대로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배우 이엘리야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7.25 deepblue@newspim.com

그는 “극 중 도연이는 일터와 사생활이 확실히 구분된 인물이다. 업무적으로 봤을 때 너무나도 명확하다. 그래서 감정이나 표현, 표정들을 최대한 절제하고 연기도 깔끔하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사가 가진 힘 그대로 전달하고자 했다. ‘미스 함무라비’ 대본은 진심과 진실을 느낄 수 있었다. 실제 경험했던 이야기를 글로 쓴 거니까, 주고자하는 메시지나 이야기들이 굉장히 진실 되게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이엘리야가 ‘미스 함무라비’에서 연기한 이도연은 판사실 부속실에서 비서 업무를 수행함과 동시에 속기사로 일하는 역할이다. 그는 속기사에 대해 “백지인 상태여서 어렵다는 생각보다 호기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또 “판사님이 속기사님을 소개해주셨는데, 덕분에 도연이가 가진 사람에 대한 시각들을 표현할 수 있었다. 특별한 직업의 가치를 알게 돼서 오히려 감사했던 직업”이라며 웃어보였다.

‘미스 함무라비’는 문유석 판사가 집필한 작품으로,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리얼 초밀착 법정 드라마로 지난 16일 종영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