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한성숙 대표 "네이버 검색어 삭제, 외부 목소리 더 들을것"

한성숙 대표 공식 블로그 통해 공식 입장 내놔
"'정유라 김동선' 검색어, 명예훼손 우려있었다"

  • 기사입력 : 2018년01월11일 15:02
  • 최종수정 : 2018년01월11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뉴스핌=성상우 기자 ]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최근 불거진 네이버의 '최순실 국정 농단' 연관 검색어 삭제 논란에 대해 지속적인 외부 목소리 수렴을 통해 개선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대표는 11일 네이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일부 검색어에 대해선 법령에 근거, 불가피하게 노출 제한을 두고 있다"면서 "네이버가 할 수 있는 최선은 검색어 제외 규정을 외부에 공개하고 조치가 적절했는지 검증받으며 외부 목소리를 수렴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네이버의 검색어 삭제 논란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가 네이버의 지난 2016년 10월부터 11월까지의 검색어 노출 삭제 내역에 관해 작성한 검증보고서를 지난 7일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네이버는 '정유라 김동선 마장마술' 등 국정농단 관련자들과 관련한 연관 검색어를 노출에서 제외했다.

'김동선'은 김승현 한화그룹 회장 아들의 이름으로, 김씨가 지난 2014년 아시안게임 승마 마장마술 단체전에서 정유라씨와 함께 금메달을 땄다는 이유로 연관 검색어로 묶였다.

이 검색어는 특정인으로부터 삭제 요청을 받은 뒤 삭제됐으며, 네이버측은 이에 "당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정유라 김동선' 연관검색어 검색어 노출이 삭제 요청자 측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KISO는 이와 관련, 보고서에서 "고영태, 최순실, 정유라 등의 행적에 관해 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조사도 이뤄지고 있었으므로 (해당 연관 검색어 삭제는)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조치"라고 지적했다.

한 대표는 이에 "검색 서비스 이용자의 '정보접근권(알 권리)'과 검색어로 인해 명예훼손 등 피해를 입는 자의 '인격권'엔 상충되는 면이 있다"면서 "네이버는 상충되는 가치 사이에서 중심을 잡는데 매번 어려움을 겪고 양 방향에서 지적을 받는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네이버는 국내외 인터넷 서비스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독립 외부기관(KISO)으로부터검색어 제외가 적절했는지 여부를 검증받고 있다"면서 "KISO 검증 보고서의 제언들이 보다 많은 공개 논의를 거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