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구글, 접근 허용 안 한 고객 위치정보도 수집했다 시인

"모든 안드로이드폰 고객 위치정보 수집"

  • 기사입력 : 2017년11월22일 09:28
  • 최종수정 : 2017년11월22일 0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영기 기자] 구글이 모든 안드로이드 폰을 통해 고객의 위치정보를 수집해왔다고 시인했다. 고객이 위치정보 접근을 허용하지 않았더라도 구글은 이를 무시할 수 있었다는 점이 주목된다.

21일(현지시각) 온라인 매체 쿼츠(Quartz)와 IT전문매체 더버지(The Verge) 등에 따르면, 구글은 사용자가 위치정보 서비스를 꺼놓거나 심지어 심(Sim)카드가 없어도 안드로이드 폰을 통해 고객의 위치정보를 수집해왔다.

위치정보 서비스는 일반적으로 앱사용자를 위해 정확한 GPS데이타를 제공하는 것으로 구글맵이나 우버택시가 고객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데 사용된다.

구글은 고객의 선택을 무시한 채 최근 특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기지국을 통해 위치정보를 파악한 것이다. 올해 1월부터 모든 안드로이드 폰과 태블릿은 근처 기지국 주소를 파악해 암호화된 데이타를 구글로 보내고 있다. 이를 통해 구글은 메시지 푸시 등 인터넷과 연결된 메시지관리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었다.

문제는 고객이 서비스를 꺼도 심지어 폰 제작공장에서 리셋을 해도 이런 시스템에서 빠져나올 수 없다는 것.

구글 대변인은 "모든 안드로이드폰은 네트워크 싱크시스템을 이용하고 있으며, 그렇기 때문에 국가와 네트워크 코드와 기지국 아이디가 더해져서 메시지 전달 성능과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지국 데이타는 사용자가 보유하고 외부 회사에게는 매우 제한적으로 공유되고 있기 때문에 구글의 이런 설명은 매우 놀라운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했다. 위치 추적을 거부하는 개인의 안전과도 직결되고 해커들이 개인정보에 접근하는 보안 문제가 걸린 것이라 파장이 크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구글은 "11월 말경에 이런 기지국 데이타 수집 기능을 제거할 수 있는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구글 <사진=블룸버그>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