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중국 19차 당대회] '포스트 시진핑'은 시진핑, 집권 연장설에 무게

후춘화, 천민얼 후계자 지정 불투명
왕후닝, 자오러지 상무위원 후보로 급부상

  • 기사입력 : 2017년10월19일 15:15
  • 최종수정 : 2017년10월20일 08: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동현기자]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가 개막과 함께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하면서 국내외의 관심이 ‘포스트 시진핑’의 '후보자'에 쏠리고 있다. 주요 외신들과 중국 정치 전문가들은 이번 대회에서는 중국 정계의 관례가 깨지고, 시진핑의 장기집권 구도가 확립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의 차세대 후계자 선정 관례인 ‘격대지정(隔代指定)’의 전통에 따르면, 후진타오 주석이 지정한 후춘화(胡春華) 광둥서기와 낙마한 쑨정차이(孫政才) 충칭시 서기가 관례대로 차기 주자로 등극 해야 한다. 하지만 쑨정차이 서기는 부패혐의로 실각했고 후춘화 서기도 차세대 주자로서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격대지정은 중국 지도자가 한 세대를 건너뛰어 그다음 세대 지도자를 미리 지정하는 것을 말한다. 이 관례에 따라 덩샤오핑(鄧小平)은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을 이을 차세대 주자로 후진타오(胡錦濤)를 지목한 바 있다.

하지만 미국에 본부를 둔 중화권 매체 보쉰(博迅)과 홍콩매체들은 이번 19차 당대회에서 후계자 지정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관측하면서 심지어 강력한 차세대 주자로 꼽히던 천민얼과 후춘화가 정치국 상무위원으로도 발탁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실제 당 대회 주석단 상무위원회 명단에서 천민얼이 빠지면서 이러한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분위기다. 직전 당 대회인 18차 당 대회에서는 주석단 상무위원회 명단에 상무위원 7명이 모두 포함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시진핑 주석이 후계자를 지정하지 않고 3연임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이 때문에 유력 차기 주자로 꼽히던 두 명을 대신해 유력한 상무위원 후보로 왕후닝(王滬寧)과 자오러지(趙樂際)가 거론되고 있다.이 관측에 의하면 차기 상무위원후보로 왕양(汪洋),리잔수(栗戰書), 왕후닝(王滬寧),한정(韓正),자오러지(趙樂際)가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시진핑 주석 ,왕후닝 중앙 정책연구실 주임 <사진=바이두(百度)>

중국 수뇌부의 책사, 왕후닝(王滬寧) 중앙 정책연구실 주임

왕후닝(王滬寧)은 장쩌민 전 주석부터 시진핑 주석까지 3대의 주석에 걸쳐 중국 지도부 정책의 밑그림을 제시한 ‘책사’ 역할을 해왔다. 외부에서는 그를 ‘제왕의 스승’, ‘제갈공명’으로 부르고 있다.

그는 푸단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로 근무하면서, 푸단대 학생들로 구성된 토론팀을 이끌고 ‘국제 중국어 토론대회’에서 우승을 하면서 명성이 널리 알려지게 됐다.

1995년 당시 우방궈 상무위원의 추천으로 그는 중앙 정치에 첫 발을 들여놓게 된다. 그는 ‘3개대표(三個代表)이론’, 과학적발전관(科學發展觀) 등 중국 지도부 핵심 이론의 완성에 큰 기여를 한 인물로서 중국 수뇌부의 ‘가정 교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왕후닝은 2012년 11월 18차 공산당 대회 1중전회에서 중앙정치국 위원으로 발탁됐다. 이로써 그는 시진핑 주석 집권 1기에도 ‘싱크 탱크’ 역할을 맡아 ‘중국의 꿈’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왕후닝은 지방에서 공직 경력이 없는 순수 학자 출신으로 이번 상무위원 후보로 거론되면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자오러지 중앙조직부 부장 <사진=바이두(百度)>

◆시진핑 측근, 자오러지(趙樂際) 중앙조직부 부장

자오러지(趙樂際) 당 중앙조직부장은 시진핑의 측근세력인 즈장신쥔(之江新军)의 대표적인 핵심 일원이다.

자오러지는 칭하이(青海)성에만 약 30년간 근무했다. 1993년 칭하이(青海)성 정부에 근무한 이후, 1999년에 부성장에 올랐다. 2003년부터 칭하이성 당 위원회 서기를 역임한 이후, 2007년 산시(陕西)성 당위원회 서기로 발탁됐다.

그는 18차 당대회에서 정치국위원으로 입성하며 권력 핵심층으로 다가갔다. 자오러지는 중국공산당 중앙조직부 부장에 발탁되며 후진타오 전 주석 및 시진핑 주석에게 모두 신임을 받은 인물로 평가 된다.

2015년 9월 자오러지는 공산당 기관지에 시 주석의 지방 감찰단 활동을 지지하는 글을 게재해 중앙 정부의 지방 감찰체제를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이 글속에서 그는 왕치산 서기의 지방 정부 감찰을 지지하며 시 주석의 '1인 천하'체제 구축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는 모습을 보였다.

홍콩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자오러지 중앙조직부 부장은 2016년 베이다허(北戴河) 중앙정치국 회의 개최 당시 왕후닝(王滬寧)와 더불어 차례대로 고위층 회의를 관장했다. 이때부터 자오러지는 차기 상무위원으로 유력시 된다는 관측이 나돌기 시작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