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14일 중국증시 투자뉴스] 주식거래 인화세 급감, 성장 부진에 2Q 지준율 인하 가능성↑

  • 기사입력 : 2016년06월14일 09:08
  • 최종수정 : 2016년06월14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강소영 기자] 중국 주식시장이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들어 증권거래 인화세가 매월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재정부에 따르면 5월 주식거래 인화세는 전년 동기 대비 61.7%가 줄었다. 경지침체 지속에 대한 우려도 깊어지고 있다. 2분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분기 수준을 크게 밑돌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등 중국의 경기회복 엔진이 급랭하고 있다는 신호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5월 주식거래 인화세 전년 대비 61.7% 감소

올해들어 중국의 주식거래 인화세(印花稅)가 큰 폭의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13일 중국 재정부에 따르면, 5월 증권거래 인화세 수입은 103억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7%가 줄었다.

증권거래 인화세 감소폭은 올해 1월 이후 매월 큰 폭으로 늘고 있다. 1~2월 247억위안으로 9.9% 감소한 후 3월(356억위안)과 4월(131억위안)에도 각각 전년 대비 15.7%와 51.5%가 줄었다.

증권거래 인화세 감소는 주식시장 침체때문이다. 상하이종합지수가 줄곧 하락세를 면치 못하면서 장내 거래량이 급감, 주식거래로 발생하는 인화세도 눈에 띄게 줄고있다.[강소영 기자]

중국 1~5월 자동차 생산 판매량 1000만 대 돌파 

올해 1~5월 중국의 자동차 생산과 판매량이 모두 1000만 대를 돌파했다.

13일 중국 자동차공업협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5개월 동안 중국에서 생산된 자동차는 1084만35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5.75%가 증가했다. 이 기간 판매량은 1075만52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6.96%가 늘었다.

차종 별로 보면 승용차와 상용차의 생산 판매량이 모두 증가했다. 승용차의 생산과 판매량은 각각 932만7200만대와 925만8200대로 전년 대비 6.59%와 7.75%가 늘었다. 상용차 생산(151만6300대)과 판매량(149만7000대) 역시 각각 전년 대비 0.89%와 2.32%가 증가했다.

승용차 시장에서는 SUV의 강세가 이어졌다. 올해 1~5월 SUV 생산과 판매량은 각각 327만3100대와 321만7700대로 전년 대비 44.33%와 44.96%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 바이두 2분기 실적 예상치 하향, 장마감 후 주가 9% 폭락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가 2분기 실적 예상치를 하향조정 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로써 바이두의 2분기 예상 매출액은 28억700만~28억2300만달러가 됐다. 이전 예상치는 31억1900만~31억9200만달러였다.

실적 예상치 하향 소식에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바이두의 주가는 장마감 후 한때 9% 가까이 폭락하기도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바이두가 예상 매출액을 하향조정한 이유로는 ▲중국 의료, 약품, 보건 관련 온라인 광고 분야 엄격한 감독관리 ▲의료기관 대상 더욱 엄격한 광고규제 적용이 꼽힌다.

바이두의 주요 인터넷 광고 매출원인 의료기관들이 광고 예산을 감축하면서 바이두가 타격을 입게된 것. 하지만 바이두 측은 새로운 광고 규정에 광고주들이 적응을 마치면 광고 매출액이 조만간 다시 회복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바이두가 일부 협찬사 링크를 없앤것도 단기적인 매출 감소를 초래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리옌훙 바이두 CEO(최고경영자)는 “이용자들이 원하는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맞춤형 가치를 전할 수 있게 됐다”며 사회적 책임과 이용자 경험을 우선순위로 두는 모습을 보였다.

바이두가 매출액을 희생하면서까지 건전한 인터넷 환경을 조성하려는 것은 앞서 바이두 검색추천 상단에 뜬 병원을 찾았다가 사망한 대학생 사건, 이른바 ‘웨이쩌시 사망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키자 중국 당국이 바이두에 시정을 명령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지연 기자]

중국, 2Q 성장률 부진 전망...지준율 인하 가능성 커져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지난 1분기 보다 크게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중국 초상은행 류둥량 연구원이 전망했다. 이와 함께 인민은행의 지급준비율 인하 가능성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에 대해 “중앙 재정이 지방과 민간의 투자를 촉진하는 효과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며 “향후 당국의 재정집행에 대한 불확신이 민간 투자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독일 코메르츠방크도 이날 “중국의 경기 하방압력이 강해지면서 오는 2분기 GDP 성장률이 6.5% 수준에 머물 것”이라며 “향후 지준률이나 기준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이승환 기자]

러스왕 거래 재개 5일 만에 주가 20% 하락

러스왕(樂視網 300104.SZ)이 거래를 재개한지 5거래일 만에 주가가 20% 넘게 떨어졌다.

13일 봉황재경에 따르면 지난 3일 주당 가격 60.98위안에 거래를 시작한 러스왕은 (13일)47.52위안에 거래를 마쳤다. 5거래일 동안 러스왕의 유출 자금은 41억4500만위안(7374억원)위안이다.

러스왕의 주가 폭락은 중국 증시 하락세와 흐름을 같이하고 있다. 13일 상하이종합지수는 3.21% 하락하는 등 중국증시 주요지수 모두 급락했다.

중국 증시 한 전문가는 “A주 모범 상장기업으로 꼽히는 러스왕의 주가가 증시 영향으로 거래 재개 후에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면서도 “장기적으로 봤을 때 러스왕은 중국 증시에서 가장 가치있는 과학기술 관련주”라고 말했다. [서양덕 기자]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