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헬로 스타트업] '모바일 비즈니스의 최강자' 아이지에이웍스

기사입력 : 2016년01월11일 14:17

최종수정 : 2016년01월11일 14:17

마국성 대표 "앱 이용자 추적ㆍ분석 맞춤형 솔루션 제공"..日 시장 공략 본격화

[뉴스핌=이수호·이수경 기자]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시장이 열렸다. 불과 2~3년 전에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하나만 잘 만들어도 누구나 성공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개발만 잘해서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는 없다. 이용자 이탈을 방지하고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이 함께 고려돼야 한다. 

대다수 앱 개발기업들은 이용자를 분석하고 개개인 특성에 맞는 마케팅 솔루션을 따로 개발할 여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규모가 작은 기업일수록 앱을 운영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넥슨에서 잘 나가던 마국성 대표가 모바일 비즈니스 솔루션 업체인 아이지에이웍스를 창업한 배경이다. 

지난 6일 뉴스핌과 만난 마 대표는 "앱의 방문자 수나 가입자 수, 유입 경로를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사용자별 맞춤화된 마케팅, 빅데이터 기반의 분석 서비스를 무료로 배포하고 중소형 개발사들이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마국성 아이지에이웍스 대표 <사진 = 이수호 기자>

◆ '클릭=이용자 수' 공식 깨졌다..모바일 광고 관리의 신기술

PC 웹에서는 광고를 클릭해서 사이트로 방문한 이용자수를 쉽게 추적할 수 있다. 개발 코드 몇 줄만 삽입하면 수치화된 데이터를 전광판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모바일 앱은 상황이 다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와 같은 앱장터를 반드시 거치는 구조다 보니 실제로 몇 명이 앱을 설치했는지를 정확히 알기 어렵다. 

'클릭=이용자 유입수'라는 전통적인 공식이 깨지면서 광고 효과를 측정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다. 

마 대표는 "추적 솔루션이나 적절한 시간에 모바일 앱을 통해 알림을 내보내는 푸시 솔루션이 있기는 하지만 유료인 게 많다"라며 "한 달에 1000만원에 가까운 비용은 아무래도 중소개발사들에게는 큰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에이지에이웍스는 이들 솔루션을 무료로 제공하면서 중소개발사들의 마음을 얻는데 성공했다. 사용자와 매출, 유입경로 등 모바일 앱 비즈니스를 분석하는 플랫폼인 애드브릭스(adbrix)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고객의 유입경로를 파악할 수 있게 되면 광고효과를 객관적인 수치로 평가해볼 수 있다. 모바일 배너가 효과적인지 구글 플레이스토어 상위 랭킹 광고가 더 나은지 알 수 있게 되면 중소개발사들이 광고비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된다. 앱 안에서의 고객 활동 데이터를 분석하면 앱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아이템이나 이벤트를 소개하는 맞춤형 광고도 가능하다. 애드브릭스는 이 모든 기능을 무료로 제공한다.  

애드브릭스는 출시 3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국내외 1만여 개의 모바일 앱에 탑재됐으며 지금까지 플랫폼에 등록된 누적 모바일 기기 갯수만도 2억대를 넘었다. 현재 넷마블의 '레이븐', '모두의마블', 웹젠의 '뮤오리진', 직방, 야놀자 등 국내 최고 인기 앱들이 아이지에이웍스와 손을 잡고 있다. 

마 대표는 "9년 전 사업을 시작했을 때까지만 하더라도 이렇게까지 크게 성장할 줄은 몰랐다"라며 "다행이 모바일과 SNS를 필두로 하는 변화의 흐름을 잘 탔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 아이지에이웍스>

◆ 무료 서비스로 생태계 확보..글로벌 시장 공략도 속도

아이지에이웍스의 핵심 기술 앱인 '애드브릭스'는 현재 무료로 배포되고 있다. 이를 통해 중소 기업에서는 엄청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이러한 중소기업들을 자신의 생태계로 끌어 들여 별도의 유료서비스를 판매하는 방식으로 기업을 운영하고 있다. 무료 서비스로도 충분하지만 유료서비스의 반응도 좋아 연 매출만 100억원 단위에 이르고 있다.

마 대표는 "우리는 플랫폼을 키워서 광고를 파는 사업을 하는 회사인 만큼, 작은 회사들이 앱을 개발해 제품수명주기를 길게 끌고 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큰 돈을 벌지 못해도 모바일 앱 생태계의 유의미한 기여자가 되자는 뜻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에는 해외 진출도 가시화되고 있다. 한국 모바일 시장은 전세계 격전지 중 하나다. 많은 일본 및 중국 기업이 너도나도 한국 진출을 타진해왔다. 최근에는 중국쪽 RPG(역할수행게임) 게임들이 한국에 진출하면서 아이지에이웍스의 플랫폼을 사용하는 사례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마 대표는 "중국과 일본쪽 오피스는 1~2년 전부터 준비해오고 있었다"라며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려는 업체들이 저희 솔루션을 사용하는 비중이 점차 커지면서 아예 '수출'을 하자고 마음먹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지에이웍스의 글로벌 사업은 지난해 11월 일본 동경에서 개최된 애드테크 박람회의 참가로 해외 진출의 첫걸음을 내딛었다. 분석, 추적, 맞춤형 광고를 통합하는 아이지에이웍스의 사업 전략이 전세계의 추세인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기업으로 우뚝 서겠다는 자신감이 깔렸다.   

이를 바탕으로 인수합병과 상장 등 기업 규모를 키우는 작업에도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마 대표는 "아직 내부적으로 검토중이기는 하지만 적절한 시기에 상장을 추진할 것"이라며 "M&A 역시 활짝 열어두고 필요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그간 축적한 대규모 데이터 분석능력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최근 글로벌 모바일광고 시장에서도 최대 핵심 트렌드로 부상한 '오디언스타게팅'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모바일 마케팅 플랫폼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며 "향후 5년 내, 전세계 최고의 모바일 비즈니스 플랫폼 사업자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이수경 기자 (sophie@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