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중국 韓流中心

中国(贵州)——韩国经贸文旅座谈会在首尔成功举办

기사입력 : 2024년05월21일 20:09

최종수정 : 2024년05월22일 07:38

纽斯频通讯社首尔5月21日电 中国(贵州)——韩国经贸文旅座谈会于5月21日在韩国首尔举行,来自中国贵州省代表团、韩国进口协会、韩中友好协会以及韩国经贸界、旅游界和媒体代表约60位参加此次活动。

中国(贵州)——韩国经贸文旅座谈会现场。【图片=记者 周钰涵 摄】

中国驻韩国大使刑海明在会上致辞。他表示中韩两国互为重要近邻,经贸合作相互交融,人文往来密不可分。贵州是中国重要的能源基地、资源基地、白酒生产基地,在新能源、新材料、大健康、绿色食品、优质白酒等产业领域优势显著,与韩国有着十分广阔的合作空间。同时,贵州拥有得天独厚的自然风光和丰富的民族文化,欢迎各位韩国朋友到贵州赏美景、尝美食、品美酒,体会一场忘忧之旅。

中国驻韩国大使邢海明致辞。【图片=记者 周钰涵 摄】

韩国前首尔特别市议会议长金仁镐先生、韩国进出口协会常务副会长权基昌分别代表韩方致辞。他们都分别表示贵州丰富的山地资源、品质上乘的的中医药材等具有独特吸引力,未来双方将利用和发挥彼此优势与潜力,进一步推动双方格领域合作。

贵州省商务厅副厅长令狐绍辉现场推介。【图片=记者 周钰涵 摄】

贵州省商务厅副厅长令狐绍辉、贵州省文化和旅游厅副厅长李芳分别就贵州对外经贸合作、文化旅游发展情况做了介绍。

贵州省文化和旅游厅副厅长李芳现场推介。【图片=记者 周钰涵 摄】

针对韩方特别关心的贵州山地旅游资源情况、旅游服务设施及环境以及支付入境支付便利化方面的问题,贵州省代表团一一进行解答,与韩国商协会、企业界等参会嘉宾进行了深入的交流。

与会嘉宾现场交流。【图片=记者 周钰涵 摄】

贵州省与韩国忠清南道自2016年缔结友好省关系以来,双方开展了全方位、多领域、深层次的务实交流合作,友好关系不断深化,2016年举行中韩人文交流主题省道"贵州日"活动、2021年举办中韩青少年网络围棋赛、2022年举行农业技术交流研讨会,推动贵州省铜仁市与韩国忠清南道唐津市签署建立友好交流合作关系意向书。 

中国贵州省与韩国忠清南道签署经济产业和旅游合作MOU。【图片=贵州省文化和旅游厅提供】

另外,此次贵州省代表团再次访问韩国忠清南道,贵阳市贵安新区与忠南科技园、贵州旅游协会与忠清南道观光协会分别签署了友好合作备忘录,并举行了忠清南道观光协会加入总部设在贵阳的国际山地旅游联盟授证仪式。

韩国纽斯频(NEWSPIM·뉴스핌)通讯社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지각대장' 푸틴, 새벽에 평양 지각 도착 [서울=뉴스핌] 이영종 통일전문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19일 새벽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났다고 크렘린궁과 러시아 매체 등 외신이 전했다. 크렘린궁 측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푸틴은 예정보다 늦은 이날 새벽 2시45분께 전용기인 일류신(IL)-96 항공기로 도착했으며, 공항 활주로에서 영접 나온 김정은과 환영 의식을 가졌다. [서울=뉴스핌] 19일 새벽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영접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포옹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정상회담을 갖는다. [사진=크렘린궁] 2024.06.19 김정은과 푸틴은 환영 행사를 위해 의장대가 도열한 레드카펫을 걸어가면서도 이야기를 나누었으며, 푸틴의 이야기를 통역을 통해 들은 김정은이 고개를 끄덕이는 장면도 드러났다. 두 정상은 푸틴의 전용차량인 러시아산 '아우루스' 차량에 서로 먼저 탈 것을 청하며 한동안 옥신각신 했고 결국 푸틴이 먼저 탑승해 뒷좌석 오른쪽에 앉았다고 현지에서 취재한 매체들은 전했다.  푸틴은 김정은의 안내로 숙소인 금수산영빈관에 묵었다. 지난해 9월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센터에서 만난 이후 9개월 만에 재회한 김정은과 푸틴은 19일 정상회담을 하고 북러 간 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에 서명하는 등의 결과를 공동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푸틴의 방북은 지난 2000년 7월 첫 평양 방문에 이어 두 번째로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북한의 대러 무기 제공 등으로 밀착관계를 보여온 북러 정상 간의 논의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yjlee@newspim.com 2024-06-19 06:03
사진
尹 지지율 35.2% 제자리걸음…'동해 석유' 발표 별무신통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해 30%대 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발표됐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10~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35.2%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62.2%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6%다. 지난 조사 대비 긍정평가는 0.1%포인트(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0.6%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27.0%p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26.5% '잘 못함' 72.1%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2.3% '잘 못함' 64.4%였다. 40대는 '잘함' 22.5% '잘 못함' 75.3%, 50대는 '잘함' 32.3% '잘 못함' 66.5%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45.5% '잘 못함' 51.4%였고, 70대 이상에서는 '잘함'이 55.0%로 '잘 못함'(40.1%)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37.0%, '잘 못함'은 60.1%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32.6% '잘 못함' 66.2%, 대전·충청·세종 '잘함' 34.8% '잘 못함' 63.6%, 부산·울산·경남 '잘함' 35.7% '잘 못함' 59.9%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51.9% '잘 못함' 45.6%, 전남·광주·전북 '잘함' 21.9% '잘 못함' 75.1%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38.0% '잘 못함' 54.6%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32.4% '잘 못함' 65.7%, 여성은 '잘함' 38.0% '잘 못함' 58.8%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결과에 대해 "포항 영일만 앞바다의 석유, 천연가스 매장 가능성 국정브리핑과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로 인한 9·19 군사합의 파기 등의 이슈를 거치면서 지지율 반등을 노릴 수 있었다"며 "그러나 액트지오사에 탐사 분석을 맡긴 배경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고, 육군 훈련병 영결식에 참석하는 대신 여당 워크숍에 가는 모습 등 때문에 민심이 움직이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차재권 부경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앞으로 큰 이슈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지지율은 떨어지지도, 올라가지도 않을 것 같다"며 "많은 국민이 기대도 하지 않고 그렇다고 아예 버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 지지율이 올라가려면 획기적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3.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4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4-06-13 06:00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