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중국 경제일반

속보

더보기

中 '배터리왕' CATL, 상용차 1위 메이커와 '손'..."상용차 배터리교체시장 낙관"

기사입력 : 2022년12월07일 15:57

최종수정 : 2022년12월07일 17:18

대형 상용차 제조업체 푸톈과 합자회사 설립
상용차의 전기화 '필연', '배터리 교체형' 경쟁력 부각

[서울=뉴스핌] 홍우리 기자 = 글로벌 배터리 업계 1위인 닝더스다이(寧德時代·CATL, 300750)이 중국 최대 버스·트럭 등 대형 상용차 제조업체 푸톈자동차(福田汽車·600166)과 손을 잡았다. 전기차 배터리 교체 및 대여(렌탈) 업계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위한 결정이란 분석이다.

◆ 中 최대 상용차 업체 푸톈 "CATL과 배터리 대여 주력 합자회사 설립" 

6일 중국 매체 정취안스바오(證券時報) 등에 따르면 푸톈자동차(푸톈)는 전날 밤께 공시를 통해 CATL과 합자회사를 설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사가 각각 1억 위안(약 189억 원)씩 투자해 50%의 지분을 갖게 될 신규 합자회사는 신에너지 트럭 배터리 대여 사업 등을 전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터리 대여는 전기차 시장의 주요 비즈니스 모델 중 하나다. 소비자에게 배터리 비용이 제외된 가격에 전기차를 판매한 뒤 배터리 대여 비용을 따로 받는 것이다.

전기차 가격 중 배터리가 30~40%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배터리를 대여함으로써 소비자는 전기차 구매 비용부담을 줄일 수 있다. 전기차 구매 부담이 적어지는 만큼 전기차 구매 접근도가 높아지니 전기차 제조업체 판매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푸톈자동차는 CATL과의 협력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CATL과의 합자회사 설립은 회사 신차 판매를 촉진하고 신에너지 응용 시장 점유율 제고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배터리 자원을 확보하고 핵심 경쟁 우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푸톈자동차는 베이징자동차그룹 산하의 상용차 생산 업체다. 소형·중형·대형 트럭과 버스 등 대형 상용차를 주력으로 생산한다.

지난해 4월 중국 사용차 기업 최초로 누적 생산량 1000만 대를 돌파했다. 1996년 8월 설립 이후 25년 만이다.

최근에는 전 모델의 전기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1~10월 신에너지차 누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66.46% 증가한 1만 6475대로 집계됐다.

2025년까지 상용차 중 신에너지차 비중이 15%까지 확대, 전체 50만~60만 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장 점유율 목표치(20%)를 달성하게 되면 2025년 전후 신에너지차 판매량이 10만 대를 넘어설 것이라고 푸톈은 전망했다.

 

[사진=바이두(百度)]

◆ "CATL, 상용차 전기화 및 배터리 교체식 성장성 '낙관'"   

CATL는 최근 배터리 교체 및 대여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완성차 제조업계와의 협력을 강화 중이다. 베이징자동차, 광저우자동차, 상하이자동차, 웨이라이, 니오 등 완성차 제조업체들이 만든 배터리 교체형 신에너지차에 CATL이 배터리를 공급하고 교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지난 9월 상하이자동차와 페트로차이나, 시노펙 등과 공동 투자해 상하이 제넝즈뎬(捷能智電)신에너지과기유한회사(제넝즈뎬)를 설립했다. 제넝즈뎬은 배터리 대여를 주력으로 배터리 교체 기술 연구개발(R&D)과 배터리 운영 및 관리 등 사업도 담당한다.

완성차 제조업계 중에서도 상용차 업체와의 접촉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일반 승용차보다 주행거리가 긴 상용차의 운행비 경감, 충전 효율 제고, 신에너지 상용차 보급 확대 등 다방면에 있어 배터리 교체 방식이 경쟁력을 갖는다는 판단에서다.

CATL은 지난 2020년 7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푸톈자동차 산하 신에너지자동차 제조업체인 푸톈즈란신에너지차(福田智藍新能源汽車)와 공동 개발한 배터리 교환식 대형 트럭이 정식 운행에 투입됐다고 밝혔다.

올해 초에는 싼이(三一)중공업이 만든 덤프트럭에 교체식 배터리를 탑재해 푸젠(福建)성에서 테스트를 진행했고, 8월에는 스자좡(石家莊) 중국 주요 트럭 제조사인 이치제팡(一汽解放)과 각각 5억 위안씩을 투자한 합자회사 제팡스다이(解放時代)를 설립했다.

제팡스다이는 신에너지 상용차 판매 및 배터리 분리, 탄소배출권 거래, 완성차 리스 등을 사업을 담당한다. 2025년까지 15억 위안(약 2827억 9500만 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5개 이상 도시에 100개 이상의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사진=바이두(百度)] 닝더스다이(CATL)의 전기차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

정취안스바오는 CATL을 인용, "전세계에서 판매되는 배터리 교체형 덤프 트럭 10대 중 9대에 자사 배터리가 탑재되고 있다"고 전했다. CATL은 "내연기관 트럭의 경우 100km 주행에 40리터(L)의 연료가 소모, 240위안(4만 5000원, 2020년 기준)의 비용이 발생하지만 배터리 교체형 트럭의 경우 전기 소모량이 120킬로와트시(kWh), 비용은 180위안에 불과하다"며 "1만 km 주행 시 6000위안 가량을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배터리 교체식 트럭 한대당 연간 140t의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어 환경보호에 유리하다는 점에서도 상용차의 전기화는 필연적 흐름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유럽연합협회 스마트커넥티드카 부문 린스(林示) 비서장은 "CATL과 푸톈의 협력은 양사가 상용차 전기화 전망을 낙관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승용차 시장 중 신에너지차 비중은 30%에 달하고 있는 반면 상용차 시장의 전기차 비중은 1~2% 수준"이라며 "상용차 전기화 시장의 성장성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자료에 따르면 1~10월 중국 신에너지 트럭 판매량은 1만 7000대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위축됐음에도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4%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배터리 교체형 트럭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38 증가한 8123대였다. 전체 신에너지 트럭 판매량의 절반 가량(47.82%)를 차지한다.

hongwoori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전공의 단체 비대위 체제 구성···"2000명 증원 전면 백지화하라" [서울=뉴스핌] 조준경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전날 긴급 임시대의원총회를 진행한 결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성명을 통해 21일 밝혔다. 대전협은 "비상대책위원장에 박단, 비상대책위원에 서울대병원 박재일, 세브란스병원 김은식, 서울삼성병원 김유영, 서울아산병원 한성존, 가톨릭중앙의료원 김태근,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김준영 외 6인으로 비대위가 구성됐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대전협은 성명을 통해 정부에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를 설치하고 증원과 감원을 같이 논의 ▲수련 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을 확대 ▲불가항력의 의료 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 ▲주 80시간에 달하는 열악한 전공의 수련 환경을 개선 ▲전공의를 겁박하는 부당한 명령들을 전면 철회하고 전공의들에게 정식으로 사과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의료법 제59조 업무개시명령을 전면 폐지하여 대한민국 헌법과 국제노동기구(ILO)의 강제 노동 금지 조항 준수를 요구했다. 대전협은 "정부는 2000명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의대증원)숫자를 발표했다. 과학적 근거를 요구했으나 정부는 근거 자료 공개를 거부했다"면서 "정부가 인용한 자료의 저자인 서울대학교 홍윤철 교수 역시 문제가 많은 의료 시스템을 고친 후 의대 증원 규모를 계산해야 한다고 밝혔고, 전일 전국 의과대학 학장단 모임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무리한 증원 규모를 제출하였던 점을 시인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본 회는 합리적인 의사 수 추계를 위하여 과학적인 근거 마련이 선행돼야 하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했지만, 정부는 정치적 표심을 위해 급진적인 의대정원 정책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로지 총선 승리만을 위한 의료 정책을 가만히 지켜볼 수는 없었다"라고 주장하며 "무너지는 수련 환경 속에서도 병원을 떠나고 싶었던 전공의는 단 한 명도 없다. 정부가 조속히 지금의 정책을 재고하고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올바른 정책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calebcao@newspim.com 2024-02-21 07:01
사진
이낙연·이준석, 각자도생…野 탈당 인사들 '새로운미래' 합류 가능성 [서울=뉴스핌] 윤채영 기자 = 4월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 세력의 '빅텐트'가 무산됐다. 개혁신당에서 모인 이낙연 공동대표와 이준석 공동대표가 결별을 선언하면서 각자도생하게 됐다. 설 연휴 직전에 두 세력 등이 모여 공동 창당하기로 하면서 극적인 화합이 이뤄졌지만, 창당 과정에서 가치와 이념 차이를 봉합하지 못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며 결별을 선언했다. 공동 창당 선언 11일 만에 파기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결별을 선언한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왼쪽)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와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3지대 합당에는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창당준비위원회),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과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이 함께 하기로 했었다. 이들의 갈등은 '선거 지휘권'을 두고 확산됐다. 개혁신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선거 운동과 정책 결정권을 이 대표에게 위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를 두고 이낙연 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은 "이준석 사당화"라며 해당 안건을 반대했다. 이준석 대표, 양향자 원내대표, 조응천 최고위원, 금태섭 최고위원만 찬성표를 던졌다. 앞서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입당을 두고도 신경전이 계속됐고, 선거 지휘권 쟁탈전에서 파국을 맞은 것이다.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이날 뉴스핌과 만난 자리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공동 창당에 반대했던 사람이다. 두 대표는 너무 다르다"며 "끝날 거라고 어느정도 예상했고, 빨리 이렇게 돼 오히려 다행"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도 3지대를 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의 규합이 내부적으로 잘 맞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팽배했다. 추후 선거를 두고 지도부 지역구 출마, 공관위 설치와 정책 공약 발표 등을 두고 갈등이 더 심화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낙연 대표의 탈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개혁신당 측 관계자는 "이낙연 대표가 지역구 출마를 빨리 정해주길 원했는데, 이 대표 측은 우리를 못 믿었다. 신뢰가 없었다"며 "깨진 게 아쉽기는 하지만, 결과적으로 지금 시점에 이렇게 된 것이 잘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와는 헤어졌지만, 나머지 세력들은 통합 개혁신당에 남기로 했다. 새로운미래는 전날 '새로운미래' 당명으로 별도 중앙당을 등록을 했다. 총선 전권을 요구한 이 대표와 결별한 개혁신당은 추후 총선 전략 구성에 있어 더 원만할 것으로 보인다. 개혁신당 핵심관계자는 "현 6%대 지지율에서 더 오를 거라고 본다"며 "지지율이 빨리 안 오르면, 지도부 출마 선언을 앞당길 것이고, 빨리 오르면 조금 늦게 발표해도 될 것 같다"고 했다. 3지대 빅텐트가 해체되면서, 야권에선 민주당의 총선 전략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주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개별 통보를 했다. 하위 20%에 속한 현역 의원들이 '반발'하며 추후 탈당을 예고하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김영주 국회부의장도 탈당한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더 탈당하게 되면 아예 신당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다른 야권 관계자도 "이낙연 대표가 완전히 홀로서기를 했으니, 민주당을 탈당한 사람들이 더 쉽게 새로운미래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ycy1486@newspim.com 2024-02-20 18:06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