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글로벌경제

미 주가지수 선물 하락...스냅·메타↓vs 줌↑

기사입력 : 2022년05월24일 21:37

최종수정 : 2022년05월24일 21:37

스냅 실적 부진 경고에 개장 전 32% 폭락 중
기술주 전반 심리 위축되며 메타·애플·구글도↓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연설에 관심↑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하락하고 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5월 24일 오전 8시 12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의 S&P500 선물(이하 E-mini)은 직전 종가보다 1.09% 내린 3928.50포인트에 호가됐다. 나스닥100 선물은 1.69%, 다우지수 선물은 0.67%(212포인트) 각각 하락 중이다. 

스냅 로고. [사진=블룸버그통신]

전일 상승 마감했던 뉴욕 증시는 미국 소셜미디어 '스냅챗'을 운영하는 스냅(종목명:SNAP)의 주가가 실적 악화 우려로 급락한 여파에 시간 외 거래에 약세로 돌아섰다.

스냅은 전 거래일 3.40% 하락한 22.47달러로 장을 마감했으나, 이날 정규장 개장 전 32% 넘게 폭락 중이다.

앞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스냅은 "거시경제 환경이 지난달 21일의 실적 가이던스 제시 때와 비교해 크게 악화하고 있다"며 "2분기 실적이 종전에 제시했던 숫자의 하한선을 밑돌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모간 스탠리의 애널리스트들은 스냅의 이 같은 경고가 나온 후 "모든 온라인 광고 플랫폼이 고객 이탈에 따른 여파를 느낄 것"이라며 "광고는 경기순환적"이라고 지적했다.

스냅의 주가뿐만 아니라 다른 기술 기업의 주가도 하락하고 있다. 개장 전 메타플랫폼스의 주가가 8% 가까이 폭락 중이며, 알파벳 구글이 4.5%, 아마존 2.3%, 애플과 넷플릭스의 주가도 1~2%대 각 하락 중이다.

바이탈 놀리지의 아담 크리스풀리 창립자는 "이날 주가선물이 빠지고 있는데 이는 전날 장 마감 후 나온 스냅의 실적 부진 경고 때문"이라면서 "스냅처럼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고 수익성이 좋지 않은 기업이 시장 전체를 끌어내릴 만큼 기술주가 여전히 심리적으로 시장을 지배하고 있으며 지난 몇 달간의 투매세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기술주를 보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정규장 개장 전 기대에 못 미치는 분기 순익을 발표한 애버크롬비앤피치(ANF) 주가도 26% 폭락 중이다. 회사의 분기 매출은 기대를 웃돌았으나, 분기 주당 순익이 8센트에 이를 것이란 시장의 예상과 달리 27센트 손실을 기록해 '어닝 쇼크'를 연출했다.

자동차 부품업체 어드밴스 오토 파츠(AAP)도 개장 전 주가가 2% 가까이 빠지고 있다. 전날 회사는 시장 전망에 소폭 못 미치는 분기 순익과 매출을 발표했다.

반면 팬데믹의 대표 수혜주였던 줌비디오 커뮤니케이션(ZM)은 기대 이상의 1분기 순익과 강력한 2분기 실적 가이던스 발표에 개장 전 주가가 3% 넘게 상승 중이다.

이날 기업들의 성장세, 비용 등을 가늠할 수 있는 미국의 5월 구매자관리지수(PMI) 발표가 예정돼 있으며,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연설도 예정돼 있어 높은 변동성이 예상된다.

또 25일에는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이 나올 예정이다. 연준이 오는 6월부터 월 475억달러, 9월부터 월 950억달러씩 대차대조표를 축소하기로 한 만큼 양적긴축과 관련된 세부 사항에 대한 논의가 나왔을지가 관심사다.

26일에는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수정치가 발표된다. 앞서 발표된 1분기 GDP 속보치는 예상을 뒤엎고 연율 마이너스(-)1.4%로 발표돼 시장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어 27일에는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지표가 발표된다. 3월 PCE는 전년 동월 대비 6.6% 올랐고 월가에선 4월 PCE가 6.4% 상승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1월 나온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처럼 3월 상승률(8.5%)에 비해서는 낮지만 예상치(8.1%)보다 높을 경우엔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질 전망이다.

koinw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