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재계·경영

속보

더보기

다보스로 날아간 신학철 부회장 "생산부터 공급망까지 모든 과정 탄소 줄일 것"

기사입력 : 2022년05월22일 09:00

최종수정 : 2022년05월22일 09:00

LG화학 신 부회장, 세계경제포럼 다보스 연차총회에서 기후 위기 논의
"기후변화 대응, 미룰 수 없는 전 인류의 문제이자 고객과 시장의 기준"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세계경제포럼 다보스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서 전 세계 리더들과 기후 변화 위기 대응 방안을 나누고 글로벌 협력관계 구축에 나선다.

LG화학은 오는 26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 신학철 부회장이 참가한다고 22일 밝혔다.

신 부회장은 지난해 세계경제포럼 다보스 어젠다 위크의 기후변화 대응 방안 세션에 한국 기업인 중 유일한 패널로 참여한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세계경제포럼 서밋에 참석한다. 신 부회장은 올해에는 총 4개 세션과 10여 건의 기업 간 최고경영자회의(TMM)에 나선다.

신학철 부회장이 LG화학 인베스터 데이에서 지속가능한 성장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LG화학]

특히, 신 부회장은 25일에 열리는 '넷제로(Net-Zero) 경쟁에서 이기는 법(Winning the Race to Net Zero)'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넷제로 달성을 위한 LG화학의 역할과 전략을 공유한다. 이는 세계경제포럼 측이 별도로 동명의 보고서를 발간할 정도로 중점을 두고 있는 의제다. 신 부회장을 포함해 리치 레서 보스턴컨설팅그룹 CEO, 에스터 바이젯 노보자임 CEO, 드미트리 드 브리즈(Dimitri De-Vreeze) DSM 공동 CEO가 패널로 함께한다.

신 부회장은 사업장 내 탄소 감축(Scope1&2)에 그쳤던 기존의 논의에서 나아가 직접적인 제품 생산부터 협력업체와 물류 시스템, 제품 폐기 등 모든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량(기타 간접 배출, Scope3) 감축으로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Scope1은 제품 생산 단계에서 발생하는 직접적인 탄소 배출을, Scope2는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기와 동력을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간접 배출을, Scope3는 협력업체와 물류, 제품 사용과 폐기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말한다.

LG화학은 바이오 납사 등 친환경 원료로의 전환, 모든 제품의 환경 영향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LCA(Life Cycle Assessment), 공급망 ESG 관리 등을 통해 기업 활동 전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 감축에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다. LG화학은 오는 2050년 탄소 순 배출량이 '0'이 되는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는 매년 평균 2000만 톤의 탄소 배출(연간 420만 대 차량이 내뿜는 양)을 줄여야 가능하다.

이외에도 신 부회장은 세계 최대 기후 리더 모임인 '기후 리더 연합'에 참여하는 한편, 화학·첨단소재 산업 대표 회의와 유럽연합(EU) 전략 대화 그리고 10여 건의 기업 간 최고경영자회의에서 미래 투자 협력 등 글로벌 협력 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신 부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전 인류의 문제이자 고객과 시장의 기준"이라며 "우리 사업과 연관된 모든 공급망에서 탄소 배출을 줄여나가는 등 글로벌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LG화학이 앞장설 것"이라고 했다.

hoa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