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한미정상회담] 소인수 회담 예정의 두배 넘는 72분간 진행...단독환담도 25분간

기사입력 : 2022년05월21일 15:21

최종수정 : 2022년05월21일 18:17

확대 정상회담 양측 11명씩 배석해 시작

[서울=뉴스핌] 차상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1일 열리는 확대정상회담에 앞서 가진 소인수 정상회담에서 예정시간을 40여분 넘겨 72분동안 진행했다.

2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소인수회담은 오후 1시32분부터 2시44분까지 진행됐다. 당초 예정됐던 30분을 훌쩍 넘겨 1시간 넘게 회담이 어어졌다.

[서울=뉴스핌]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 평택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2022.05.21

핵심 참모 등 소수 인원만 참여하는 소인수회담은 전면 비공개로 진행됐다.

한국 측에서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미국 측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에드가드 케이건 NSC 동아시아·동남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인수회담을 마친 두 정상은 티타임 형식의 단독환담을 예정보다 10분 이상 늘어난 25분동안 했다. 이어 곧바로 오후 3시9분부터 확대정상회담에 들어갔다. 이 자리에는 우리측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추경호 경제부총리, 박진 외교부장관,최상목 경제수석 등 11명이 배석한다. 미국측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조좌관, 지나 레이몬드 상무부 장관, 젠 딜런 백악관 부비서실자으 요하네스 에이브러햄 NSC비서실장 겸 수석사무국장 등 11명이 참석한다.

skc847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