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코스피, 매출·영업익 1Q '지속 성장'...운수창고·섬유의복 회복

기사입력 : 2022년05월18일 12:00

최종수정 : 2022년05월18일 12:00

2022년 1분기 코스피 상장사 실적 분석
연결 기준 608사, 매출액 24.18% 증가
영업익도 14%대 상승...순이익은 13.79↓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들이 경기침체 우려에도 올해 1분기 실적 성장세를 이어갔다. 모든 업종에서 매출이 증가한 가운데 리오프닝 본격화로 운수창고업과 섬유의복 업종에서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다만 연결 기준 순이익은 소폭 감소하며 전년 대비 흑자기업이 줄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상장법인 608개사(679개사 중 71개사 제외)의 1분기 연결실적은 매출액 660조원, 영업이익 50조원을 집계됐다. 각각 지난해 동기 대비 24.18%, 14.43% 증가한 수치다. 순이익은 41조원으로, 같은 기간 13.79% 감소했다.

이는 전체 매출액 비중의 11.77%를 차지하는 삼성전자를 제외하더라도 연결 매출액 24.91%, 영업이익 4.69% 증가한 수치다. 다만 순이익은 26.33% 감소하며 격차를 키웠다.

코스피 상장사 2022년 1분기 실적 [표=한국거래소]

연결부채비율은 118.57%로, 지난 분기(2021년 4분기) 대비 2.30%포인트 증가했다.

순이익 흑자 기업은 총 476개사로, 전체의 78.29%에 달했다. 코로나19 기저 효과로 총 504개사가 분기순이익 흑자를 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28개사가 감소했다. 적자기업은 총 132개사로 전년(104개사) 대비 증가했다. 적자지속 기업이 68개사, 전자전환 기업이 64개사였다.

업종별로는 분류된 17개 모든 업종에서 매출이 증가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운수창고업(291.06%) △섬유의복(75.26%) △철강금속(58.28%) △전기전자(43.22%) △유통업(41.14%) 등 13개 업종에에서 늘어났다. 반면 △건설업(-28.42%)과 △기계(-11.98%) △비금속광물(-7.83%) △전기가스업(적자전환) 등은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순이익 측면에서는 △섬유의복(75.25%) △철강금속(70.98%) 등 8개 업종에서 순이익이 증가한 반면 △서비스업(-60.72%) △의약품(-29.00%) 등 9개 업종에서 감소했다.

코스피 상장사 2022년 1분기 매출액 증가율 상위 20개사와 하위 20개사 [표=한국거래소]

매출액 증가율 상위에 오른 기업들을 살펴보면 1위는 전년 동기 대비 789.38% 증가한 GKL이다. 이엔플러스(409.59%)와 에쓰씨엔지니어링(272.45%), 웰바이오텍(261.80%), 롯데관광개발(253.41%) 등도 큰 폭으로 매출 성장을 이뤘다.

영업이익 증가율이 1000%대에 이른 상장사도 2곳에 달했다. 휴스틸이 영업이익 266억3400만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4136.93% 성장했고, 남해화학은 영업이익 478억6600만원으로 1431.39% 매출 성장을 이뤘다.

금융업의 경우 43개사를 별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모두 감소세다. 영업이익은 12조9898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5.61% 감소했고, 순이익은 9조9008억원으로 지난 1분기보다 5.71% 줄었다.

금융지주와 은행의 실적은 증가한 반면, 증권사와 보험사의 영업이익과 실적이 전년 대비 30%대 하락했다.

zuni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