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정가 인사이드] '한덕수 어떡하나' 고심빠진 野…"역풍 우려"

기사입력 : 2022년05월13일 14:21

최종수정 : 2022년05월13일 14:21

부결기류 강했지만 '역풍' 우려
이재명계 "인준하자" 목소리도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여부를 놓고 더불어민주당의 고심이 길어지고 있다.

내부적으론 한 후보자에 부적격 판정을 내렸지만, 새 정부 첫 총리 후보자를 낙마시키는 데 대한 부담이 커진 탓이다. 최근 당 소속 정치인들의 성추문까지 잇달아 터지자 곤혹스러워하는 모습이다.

국민의힘이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직권 상정해달라며 박병석 국회의장을 압박하고 나선 가운데, 당내서도 '조건 없는 인준'을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022.03.25 leehs@newspim.com

민주당은 당초 이번 주 의원총회를 열고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미뤘다. 당초 의총이 예정대로 열렸다면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부결시키는 당론이 채택될 가능성이 컸다. 한 후보자 자질 뿐만 아니라 새 정부 자체가 여야 협치 의지가 없다는 점을 문제 삼으며 총리 인준안을 부결시켜야 한다는 기류가 강했다. 앞서 박주민 의원은 지난 11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문위원들의 판단은 부적격"이라며 "당 입장으로 정해질 경우 인준안은 부결될 것"이라고 봤다.

그러나 한 후보자 임명에 찬성하는 국민 여론이 높다.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6~7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 후보자 인준안을 국회가 통과시켜야 한다는 답변은 50.2%였다. 부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35.7%에 그쳤다. (보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오는 6·1 지방선거를 뛰는 후보들을 중심으로 인준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후보자에 대한 조건 없는 인준 표결을 해야 한다"며 "우리가 인정할 수 없는 총리와 부적격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 것에 대한 평가는 국민을 믿고 국민에게 맡기자고 제안한다"고 했다.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전 대표 역시 한 후보자 인준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최근 민주당 성폭력 파문이 청문회 이슈까지 뒤덮은 것도 민주당이 고민하는 지점이다. 서울 지역구를 둔 한 초선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 후보자를 낙마시켰을 때 돌아오는 실리가 크지 않다. 손익을 따져봐도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처리해주는 게 맞다"며 "새 정부의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야당이 협조해주는 게 유권자들이 보기에도 모양새가 좋을 것"이라고 봤다.

국민의힘은 박 의장 압박전에 들어갔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전날 박 의장에 한 후보자 동의안을 본회의에 상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여야 합의가 안 된다면 직권 상정해달라는 입장이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인준 표결로 협치 의지를 보여달라"며 "국정 발목잡기는 민주당에 독이 될 뿐"이라고 압박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번 주말 의원총회를 열고 한 후보자 인준 여부에 대한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취합할 예정이다.

chojw@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