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11월 누적 중기 수출 1052억달러…한달 남았는데 역대최고치 경신

진단키트 등 의약품 수출 급증
K-뷰티 힘입어 화장품 2위 차지

  • 기사입력 : 2021년11월30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11월3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중소기업 수출액이 올해를 한달 남겼는데도 역대 연 누적액 최고치를 뛰어넘었다. 글로벌무대에서 강소기업들의 활약이 두드러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30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 29일 기준 중소기업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인 1052억달러(2018년 연 총액)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12월이 남아있는 만큼 올해 연총액은 사상 최대규모를 기록할 예정이다.

최근 10년간 중소기업 수출액, 전체 수출액 중 중소기업 비중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1.11.30 biggerthanseoul@newspim.com

이런 가운데 수출 벤처기업 수(벤처기업확인서 기준)는 9497개로 2010년 10월 규모보다 42% 증가했다. 동기간 수출 중소기업 수가 16% 증가한 것과 비교할 때, 벤처기업의 수출기업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단키트 등 의약품이 지난해 이후 벤처기업 수출품목 중 1위를 차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또 지난달까지 소상공인은 90억3000만달러(전체 중소기업 수출액의 9.5%), 창업기업은 180억달러(18.9%)를 수출했다. 

1000만달러 이상 수출기업 수는 1834개, 수출액은 499억달러로 역대 통계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수출 중소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수출품목에서 주력품목 중 화장품은 한류열풍, K뷰티의 인기에 힘입어 2010년 수출품목 62위에서 올해 2위로 급성장했다. 반도체 제조장비와 K방역 관련 의약품 수출액도 약 4배가량 늘었다.

수출국가에서는 독일 비중이 큰 폭으로 늘었다. 10년간 큰 변동없이 중국, 미국, 베트남, 일본 등으로 유지돼왔지만, 그동안 10위권 밖에서 머물렀던 독일이 급증한 진단키트 급증 영향에 7위까지 상승했다. 지난 29일 기준 독일 수출액은 25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7위였던 인도의 수출액인 25억4000만달러를 넘어섰다.

중소기업 수출국가 및 수출액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1.11.30 biggerthanseoul@newspim.com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수출 최고치 돌파라는 성과를 이뤄낸 것은 우리나라 중소기업들이 글로벌 역량을 충분히 발휘한 결과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수출 중소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향후 수출정책에 반영해 이같은 모멘텀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