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뉴스핌 라씨로] DI동일, 알루미늄박 제조라인 증설..."내후년 가동 예정"

전기차 시장 성장에 수요 급증... "해외 증설도 논의 중"

  • 기사입력 : 2021년11월30일 09:00
  • 최종수정 : 2021년11월30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29일 오후 2시36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DI동일의 자회사 동일알루미늄이 내후년 가동을 목표로 알루미늄박 제조라인을 확대하고 나섰다. 해외 증설도 곧 가시화될 전망이다. 최근 전기차 배터리용 수요가 급증하면서 효자 품목으로 자리한 알루미늄박 캐파(생산능력) 확대가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29일 DI동일에 따르면 자회사 동일알루미늄은 지난 5월 독일 알루미늄박 생산기계업체 아켄바흐(Achenbach)와 압연기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에 증설하는 5번째 생산라인이다.

전기차 배터리용 알루미늄박 [사진=동일알루미늄 홈페이지]

동일알루미늄은 국내 최대 2차전지용 알루미늄박 제조업체다. 국내 배터리 3사(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이노베이션)를 고객사로 두고 있다.

알루미늄박은 2차전지 4대 소재 중 하나인 양극재를 감싸줘 '양극박'이라고도 불린다. DI동일을 비롯해 롯데알미늄과 동원시스템즈, 삼아알미늄 등이 생산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 확대에 2차전지 시장 규모가 성장하면서 알루미늄박 제조사들의 증설이 이어지는 상황이다.

동일알루미늄은 충남 천안에 위치한 본사 인근에 토지를 매입해 공장을 건설하기 위한 기초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새로운 기계를 들여와 공장이 가동되는 시점은 2023년이 될 전망이다.

DI동일 관계자는 "알루미늄박 생산기계는 아켄바흐가 거의 독점하고 있다"며 "주문이 밀려 있다보니 압연기가 내년 4분기쯤 들어올 것으로 보이고 가동은 내후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추가적인 생산규모와 투자비용 등은 고객사와의 관계 등을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지난해 4월 증설이 완료된 압연 4호기와 유사한 생산능력을 보일 것으로 추정된다. 2019년 1185억3900만 원 수준이던 알루미늄박 생산실적은 올해 1~3분기에만 1899억2700만 원 수준으로 늘었다.

DI동일 관계자는 "기존 압연기는 2차전지용 알루미늄박뿐만 아니라 식품 포장재, 산업재용으로도 사용하고 있다"며 "4호기가 2차전지용으로 주가동되고 있는데 5호기도 2차전지용이 주된 이유라고 보면 된다"고 부연했다.

해외 시장에도 직접 공장을 짓기 위해 준비 중이다. 이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해외 증설을 위한) 논의 중인 것은 맞다"고 전했다.

증권가에선 알루미늄박 제조라인 증설이 곧 매출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앞서 리포트를 통해 "동일알루미늄은 고객사들과의 협의를 전제로 증설을 하는 구조여서 증설이 곧 매출로 직결된다고 볼 수 있다"며 "알루미늄박 매출 비중은 2021년 24%에서 2025년 45%로 급증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한 바 있다.

동일알루미늄의 올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947억 원, 당기순이익 88억 원에 이른다. 알루미늄박 수요가 증가하면서 각각 지난해 동기 대비(매출액 763억 원, 순이익 62억 원) 24%, 42% 가량 증가했다.

한편 동일알루미늄은 비상장 회사다. DI동일은 동일알루미늄의 지분을 90.39% 보유하고 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