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설 이산가족 상봉, 정치일정 고려할 사안 아냐...인도적 차원"

'대선 앞두고 오해 소지' 지적에 반박

  • 기사입력 : 2021년11월26일 11:48
  • 최종수정 : 2021년11월26일 11: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통일부가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 추진 계획이 대선을 앞두고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국내 정치 일정 등에 따라 속도나 완급을 조절해 접근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린다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추진하는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8.20 yooksa@newspim.com

차 부대변인은 "정부는 남북 간 인도주의적 협력은 정치·군사적 사항과는 별개로 꾸준하게 지속되어야 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산가족 문제는 천륜의 문제이기도 한 가장 시급한 인도적 사안으로 최우선적으로 진전시켜 나간다는 것이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입장에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 등을 촉구해 왔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이산가족들의 분단 고통을 완화하고 이산가족 문제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이산가족 상봉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근 화상상봉장 7개를 추가로 증설해 총 20개의 화상상봉 인프라를 구축해 둔 상태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24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노력을 결코 소홀히하지 않겠다"며 "정부 임기 중 마지막 설이 되는 내년에는 대면이든 화상이든 이산가족 상봉 실현을 희망하고 노력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