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檢,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 소환...윗선 수사?

  • 기사입력 : 2021년11월24일 14:37
  • 최종수정 : 2021년11월24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당시 비서실장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사진=뉴스핌DB]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후 임승민 전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대장동 사업 의사결정 과정 전반에 관해 확인 중이다. 임 전 실장은 2014년 7월쯤부터 약 2년 동안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를 보좌했다.

앞서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 남욱 변호사,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를 배임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다만 사업 공모지침서 작성 인물이자 배임 공범으로 적시된 정민용 변호사는 기소 대상에서 제외했다.

검찰이 임 전 실장을 소환하면서 법조계에선 대장동 개발 사업의 배임 의혹에 대한 윗선 수사가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