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미·일 외교차관 "한반도 비핵화·평화 협력 지속"…공동회견은 불발

미 국무부서 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최종건·셔먼 "진행중인 종전선언 협의 만족"
한·일 차관, 독도 문제로 공동기자회견 불참

  • 기사입력 : 2021년11월18일 15:10
  • 최종수정 : 2021년11월18일 1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미·일은 17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국무부에서 개최한 3국 외교차관협의회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대화와 외교가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방미중인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종료 직후 각각 현재 진행 중인 종전선언 관련 협의에 대해 만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외교부가 18일 전했다.

미국을 방문중인 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이 17일 오전(현지시각)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가운데) 및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갖고 있다. 2021.11.18 [사진=외교부]

3국 차관은 향후에도 정기적으로 만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이어나가면서 한미일 협력을 지속 확대·심화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최 차관은 이날 오전 셔먼 부장관 및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갖고,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 한미일 3국간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3국 차관은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안정, 번영이 한미일 3국의 공동 이익이라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아세안, 중미 등 지역에서 3국간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기후변화 및 공급망, 코로나19 대응 등 글로벌 현안에 있어 3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기반으로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협력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최종건 "일본, 경찰청장 독도 방문 항의로 공동회견 불참"

미국을 방문중인 최종건 외교부 1차관(가운데)이 17일 오전(현지시각)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왼쪽) 및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갖고 있다. 2021.11.18 [사진=외교부]

애초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이후 3국 차관의 공동기자회견이 예정돼 있었으나 지난 16일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에 항의하는 일본 측의 유감 표명으로 최 차관과 모리 차관은 참석하지 않았다.

공동회견에 혼자 모습을 보인 셔먼 부장관은 이날 한미일 외교차관 회의에서 아주 건설적인 협의를 했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동의 약속에 대해서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종전선언 문제에 대해서도 한일과의 협의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면서 "계속된 협의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셔먼 부장관은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 의도를 품고 있지 않으며 외교와 대화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필수적이라고 믿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최 차관은 3국 외교차관협의회 이후 가진 특파원간담회에서 예정된 공동기자회견이 무산된 이유에 대해 "일본 측이 우리 경찰청장 독도 방문 문제로 회견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해왔다"며 일본 측이 이러한 입장을 한미일 외교차관 회담 전 전달해왔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또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에 이어 열린 한일 외교차관 회담에서 모리 차관에게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다만 한일 차관은 일제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양국 간 이견에도 불구하고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앞서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일본 관방장관은 17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 시찰과 관련해 "상륙이 사실이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극히 유감스럽다"며 한국 정부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말했다.

김창룡 청장은 지난 16일 독도 현장 상황 점검과 경비대원 격려 차원에서 현장을 찾았다. 경찰청장이 독도를 방문한 것은 지난 2009년 강희락 전 경찰청장 이래 12년 만이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