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윤종규 KB금융 회장, UN 기후변화회의 참석..."녹색투자 확대"

국내 금융사 CEO 최초로 UN 초청

  • 기사입력 : 2021년11월11일 15:50
  • 최종수정 : 2021년11월11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국내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로는 처음으로 UN 기후변화회의에 초청됐다.

윤 회장은 지난 10일 오후 7시(한국 시각)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의 공식 행사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최고위급 회의'에 참석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10일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최고위급 회의에 참석했다. [사진=KB금융] 최유리 기자 = 2021.11.11 yrchoi@newspim.com

UN이 주최하고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최고위급 회의'에는 각 분야의 글로벌 리더들이 모였다.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들에 대해 논의하고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필요성을 전 세계에 전달하기 위해 개최된 행사다.

KB금융은 '과학기반 탄소 감축 목표(SBTi)'를 금융권 최초로 승인받은 바 있다. '넷제로 은행연합(NZBA)'의 아시아-태평양 대표 은행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윤 회장은 "고탄소 산업을 배제하면 그만인 네거티브(Negative) 전략으로는 금융회사의 넷제로는 달성할 수 있을지 몰라도 사회 전체의 넷제로를 달성하기 어렵다"며 "KB금융은 친환경 전환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포지티브(Positive)' 전략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K아시아-태평양 지역 은행의 참여 확대를 유도하고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글로벌 아젠다 수립 시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