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요소수 대란] 차량용 3개월분 긴급 '수혈'…베트남산 요소 도입시기 관건

요소수 1583.7만ℓ·요소 1만5500톤 긴급 확보
하루 사용량 600톤 기준 104일분 조기 공급

  • 기사입력 : 2021년11월10일 17:40
  • 최종수정 : 2021년11월10일 17: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현재까지 차량용 요소수 약 3개월분을 긴급 확보하면서 일단 '숨통'이 트였다. 정부 합동 조사 결과 파악된 국내 재고물량 1개월분과 중국·호주·베트남 등에서 수입이 예정된 물량 2개월분+α를 합친 물량이다. 

이로써 당장 급한 불은 끌 수 있게 됐다. 다만 정부 예측치는 중국·호주·베트남과 계약한 수입 예정 물량이 차질없이 국내 공급됐을 경우를 전제로 한다. 만약 수입 도중 변수가 생길 경우 물량 수급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 더욱이 베트남에서 확보한 요소 5000톤이 차량용으로 가능할지 여부도 변수가 될 수 있다.

◆ 국내 차량용 재고 요소수 1561ℓ…26일 사용 가능 

10일 정부에 따르면 지난 8~9일 정부 합동 조사 결과 총 319개 업체 중 299개 업체가 보유한 차량용 요소수 재고는 1561만 리터(ℓ), 산업·공업용 요소수는 749만 리터로 확인됐다.  

먼저 국세청에서 점검한 업체 278개의 차량용 요소수 재고량은 총 1358만 리터, 산업·공업용 등 기타 요소수는 749만 리터로 집계됐다. 또 환경부 중심 합동점검단에서 점검한 41개 업체 중 21개 업체가 보유한 차량용 요소수 203만 리터를 확인했다. 나머지 20개 업체는 추가 확인 중이다. 

통상적으로 1000리터를 1톤(t)으로 계산하기에 산술적으로 따져보면 차량용 1만5610톤, 산업·공업용 7490톤의 재고가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차량용 요소수 재고 물량을 국내 1일 사용량 600톤으로 나눠보면 약 26일간 사용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당장 이번달 재고 물량이 소진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지만, 업계 예상치보다는 재고량에 여유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여기에 군이 보유한 차량용 요소수 재고량 20만 리터가 내일 오후 2시부터 전국 5개 주요 항만 인근 32개 주유소에 풀릴 예정이다. 당장 시급한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차 등이 먼저 사용할 수 있게 우선순위를 둔 것이다. 정부는 가급적 많은 차량에 물량이 배분될 수 있도록 차량용 공급 한도를 30리터로 정했다. 컨테이너 화물차 약 1만대 중 약 7000대가 요소수를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다.   

◆ 중국산 요소·요소수 78일분 확보…정부 계획 차질 없어야 가능  

중국·호주·베트남 등 제3국에서 들여올 차량용 요소·요소수도 2개월분 넘게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선 이번주와 다음주에 걸쳐 중국산 요소 1만8700톤이 국내 공급될 예정이다. 이중 차량용은 1만300톤으로 파악된다. 국내서 약 52일간 사용 가능한 물량이다. 이번 수입분은 국내 요소 수입업체들이 중국과 이미 계약을 맺어놓은 물량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가 요수 수출 바로 직전 검사를 의무화 화면서 중국 세관에 묶여 있었다. 

여기에 호주, 베트남 등 인접국에서 들여올 차량용 요소와 요소수도 약 26일분 확보했다. 먼저 정부는 다음주 호주산 요소수 2만7000톤을 군 수송기를 통해 들여올 예정이다. 또 베트남산 차량용 요소 200톤을 당장 다음주 수입하고, 차량용과 산업용이 혼합된 요소 5000톤도 12월 초 국내 도입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미 확보된 호주 수입 물량, 중국과 베트남 수입 예정 물량, 현장점검을 통해 파악한 국내 보유 물량, 그리고 군부대 예비분 등을 합치면 약 2.5개월치의 차량용 요소수를 보유한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정부가 아직 파악하지 못한 국내 보유량을 감안하면 앞으로 3개월까지도 물량 문제는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제3국에서 확보한 물량을 재 때 들여올 수 있을지는 아직 단정할 수 없다. 특히 중국 정부가 계획을 바꿔 시간 끌기에 나서면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다. 여기에 베트남에서 추가적으로 확보한 요소 5000톤이 차량용으로 사용 가능한지 여부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만약 차량용 사용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면 25일치 물량이 날아가게 된다.   

정부는 "베트남에서 수입하는 요소가 차량용으로 사용 가능한지 여부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며 부적합시에는 산업으로 제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