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경영 악화 속 '칼바람' 예고 롯데쇼핑···'쇄신' 카드 빼들까

주요 계열사 롯데쇼핑 3분기, 부진한 실적...인적 쇄신에 무게
강희태 대표 향후 거취에 주목...줄이고 채우고 체질 개선 박차

  • 기사입력 : 2021년11월11일 06:31
  • 최종수정 : 2021년11월11일 0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 계열사의 실적 악화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인적 쇄신'의 칼을 빼들지 주목된다.

내달 연말 인사 시즌이 다가오면서 롯데 전반에 긴장감이 감도는 모습이다. 무엇보다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롯데그룹의 유통 부문에 관심이 쏠리는 분위기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롯데쇼핑]2021.09.24 shj1004@newspim.com

◆ 롯데쇼핑 3Q 부진한 실적...인적 쇄신에 무게

1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빠르면 이달 말 정기 임원 인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지난해 역시 전년보다 한달 가량 인사를 앞당겨 실시한 바 있다. 업계에선 올해 역시 비슷한 시기에 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그룹의 4개 사업 부문(BU) 중 특히 실적 부진을 겪고 있는 유통 BU쪽 인사 폭이 가장 클 것으로 관측된다. 롯데 유통 BU의 백화점, 마트 등 주요 사업 부진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유통BU는 롯데그룹의 핵심으로 백화점과 마트·슈퍼, 롯데온(e커머스)를 직속 사업부로 뒀다. 또 롯데하이마트, 롯데홈쇼핑을 운영하는 우리홈쇼핑,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 등이 해당된다.

실제 핵심 유통 계열사인 롯데쇼핑은 백화점 희망퇴직 비용과 마트, 슈퍼 등 자회사의 부진으로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감소했다. 롯데쇼핑의 이 기간 영업이익은 289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73.9% 감소했다. 매출도 4조6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4% 줄었다.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444.7%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대조적인 실적이다.

마트·슈퍼, 이커머스, 하이마트 부문 등 대부분 계열사도 다소 부진했다. 마트·슈퍼 등 할인점 부문의 매출은 1조8610억원, 영업이익은 150억원으로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 영향으로 모두 전년보다 줄었다.

롯데온이 속한 이커머스 부문은 부진의 늪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3분기 매출 24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80억원)보다 14% 줄었다. 영업적자는 같은 기간 280억원에서 460억원으로 증가했다. 하이마트의 매출은 전년보다 보다 0.7% 감소한 1조403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9.0% 감소한 510억원이다.

특히 주요 계열사인 백화점의 실적 악화가 어닝 쇼크로 연결됐다. 업계 관계자는 "경쟁사에 비해 약한 수익성개선에 대한 구조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실적 부진에 따른 오프라인 점포 폐쇄 등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2021.11.10 shj1004@newspim.com


◆ "줄이고 채우고" 체질 개선...점포 구조조정도 계속

올해는 위기를 극복할 뚜렷한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인적쇄신 가능성이 제기된다. 지난해에도 실적이 부진했던 롯데푸드와 롯데칠성음료등 식품 계열사 대표를 포함해 13개 계열사 대표를 한 번에 교체한 바 있다.

롯데쇼핑은 최근 희망퇴직과 신규 채용 등으로 본격적인 인적 쇄신에 나서고 있다. 지난 9월롯데백화점이 창사 42년 만에 처음으로 근속연수 20년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았으며 500여명이 신청했다. 이번 희망퇴직 대상은 전체 직원 4700여명 가운데 2200여명이다. 이 가운데 25% 가량이 회사를 떠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올해 들어서만 두 차례 희망퇴직을 단행했다.

이달 들어선 하반기 신입사원을 대규모로 채용에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이달 세 자리 수의 대규모 채용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약 80명의 지역 인재를 인턴 사원으로 선발한 것에 이은 추가 채용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2021 상반기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2021.01.14 nrd8120@newspim.com

올 초부터 롯데는 적자에 빠진 롯데쇼핑에 대한 구조조정과 점포 정리도 계속해왔다. 지난해부터 마트와 슈퍼 등 부실점포를 축소해 온 데 이어 최근 헬스앤뷰티(H&B) 스토어 '롭스(LOHB's)' 역시 가두점(로드숍)을 철수하기로 했다. 현재 전국에 67곳 남아 있는 로드숍을 내년까지 모두 없애고, 롯데마트 매장 내에 숍입숍 형태로 운영하는 '롭스 플러스'만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 들어서 코로나19로 이어진 비상경영체제에도 그룹내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이번 고강도 인사를 통해 롯데의 혁신을 이끌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롯데 측 관계자는 "희망퇴직으로 인력 순환을 위한 숨통을 틔운 만큼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젊은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유통 전반적으로 MZ세대 중심으로 소비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고 있는 상황에서 인력 구조 변화로 쇄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며 "부진한 사업부문을 중심으로 고강도 인적쇄신에 나설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고 강조했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