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경찰 "민주노총 13일 서울 도심 집회 엄정 대응"

기사입력 : 2021년11월08일 15:08

최종수정 : 2021년11월08일 15:08

전태일 기일에 서울 도심 4곳서 집회 예고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전태일 열사 기일인 오는 13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집회를 연다고 예고한 가운데 경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한다'고 밝혔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과 서울시는 민주노총이 예고한 오는 13일 집회에 금지 통보를 내렸다. 민주노총은 서울 4곳에서 집회를 열고 접종 완료자 499명씩 70m 거리를 두고 행진한다는 집회 계획을 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어떻게 하면 감염병이 확산되지 않게 할 수 있냐 관점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구체적인 대응은 집회 양태에 따라 달라지지만 큰 틀에서는 방역적 집회 기준과 일관되게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총 집회도 금지됐기 때문에 불법 집회 시위가 된다"며 "불법 시위에서 대해서는 경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일관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찰청은 민주노총 집회에 대응하기 위해 다른 시·도경찰청 경력을 지원받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20일 서울 서대문 사거리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의 10.20 총파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10.20 hwang@newspim.com

지난달 20일 서울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일대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와 관련해 경찰은 현재까지 44명을 수사해 20명을 입건했다.

최 청장은 "2명에 대해서는 소환 조사를 완료했고 일부에 대해서는 휴대전화 압수수색도 이뤄졌다"며 "최대한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10.20 총파업 집회 참석자 전원이 고발된 점에 대해 최 청장은 "집회와 시위 현장에서 이뤄지는 것은 기본적으로 강력범죄와 달리 기본권 행사 과정에서 불법적 사항에 대해 수사한다"며 "공공의 위험성 정도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때로는 주최자만 처벌하기도 하고 폭력행위가 발생하면 폭력 행위자도 처벌한다"며 "위협 정도가 너무 커서 공공 위협이 크게 있으면 이에 견줘 처벌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ace@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사진
방한 바이든, 정의선 만남에…현대차 美 전기차 공장 발표 '관심'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준형 기자 =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이 임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관련 구체적 내용이 발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외신 보도 및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ABC뉴스 등 외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70억달러(약 9조335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주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당국과 2022-05-16 05: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