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화학

속보

더보기

'실적 신기록' SK케미칼, 적자 PPS 접고 '친환경 소재' 집중

기사입력 : 2021년11월03일 17:46

최종수정 : 2021년11월03일 17:46

3Q 영업이익 1031억원…전년比 97%↑
매출 전년보다 50% 증가한 5274억원
재활용 제품 판매 비율 2025년 50%까지 확대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SK케미칼이 3분기에도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올해 3분기 신규 공장을 본격 가동한 코폴리에스터 판매량 증가와 제약 제품 라인업 확대의 영향으로 양호한 실적 성장세를 이어갔다.

4분기에는 줄곧 적자를 기록하던 폴리페닐린설파이드(PPS) 사업을 정리하고 친환경 소재 사업 중심으로 수익성 개선에 나선다. 리사이클 플라스틱, 바이오 기반 소재 중심의 그린 케미칼 포트폴리오 개편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SK케미칼 전경. [사진=SK케미칼 제공]

◆ 3분기 '친환경 코폴리에스터·백신' 호실적

SK케미칼은 올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5275억원, 영업이익 1031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97% 증가했다.

주력사업인 코폴리에스터와 자회사인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 사업의 호실적에 힘입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내놨다. 역대 최대 실적을 낸 지난 2분기 실적을 한 분기만에 경신했다. 다만 당기순손실은 29억원으로 PPS 사업 매각 관련 손익이 반영되며 적자전환 됐다.

그린케미칼 부문의 코폴리에스터 사업 매출은 1678억원, 영업이익은 21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원료가와 운임 상승으로 인해 23% 줄었다. PPS 사업은 영업손실이 65억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SK케미칼은 지난 2일 화학적 재활용(케미칼 리사이클) 기술을 적용한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ECOTRIA) CR' 양산을 시작했다. 화장품 용기를 시작으로 용도를 확대한다. 이에 따라 친환경 패키징 라인업인 '지속가능 패키징 솔루션(SPS)'이 완성됐다.

내년까지 1만톤(t) 이상의 에코트리아 CR을 생산하고 국내외 주요 화장품 브랜드 오너들을 대상으로 공급을 시작한다. 재활용 제품 판매 비율을 2025년 50%, 2030년 10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라이프 사이언스 부문의 제약(Pharma) 사업부와 SK바이오사이언스는 3분기에 전년보다 좋은 실적을 냈다. 제약 사업부는 매출 799억원, 영업이익 149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7%, 64% 늘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CMO) 등에 힘입어 3분기 매출 2208억원, 영업이익 100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21%, 영업이익은 167% 증가한 수치다.

◆ 적자 PPS 사업 처분…"4분기 실적 성장세 이어갈 것"

양대 사업 부문인 그린케미칼 부문과 라이프사이언스 부문은 견조한 실적을 내고 있는 반면, PPS 사업은 만년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SK케미칼은 결국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PPS 사업을 정리하기로 결정했다.

SK케미칼은 지난달 27일 HDC현대EP에 PPS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 관련 기계 장치와 울산시 남구 황성동 일대 토지 일부 등을 385억원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PPS 사업부는 2013년 일본 테이진과 합작해 세운 '이니츠'가 전신이다. PPS는 금속을 대체할 수 있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으로, 경량화를 위해 주로 자동차·전기전자 분야에서 금속을 대신해 사용된다.

이니츠는 설립 이후 줄곧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다. SK케미칼은 2019년 9월 이니츠를 PPS 사업부로 흡수합병하면서 반전을 기대했지만 녹록치 않았다. 섬유용 PPS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2019년 영업손실 385억원, 2020년 영업손실 61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8년간 뚜렷한 실적을 내지 못한 PPS 사업을 정리함으로써 향후 실적 개선폭은 점차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SK케미칼 관계자는 "4분기에도 친환경 리사이클링 코폴리에스터 판매량 증가와 제약 제품 라인업 확대의 영향으로 양호한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특히 그린케미칼 비즈 부분의 친환경 소재 사업 중심 비즈 포트폴리오 재편으로 향후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wisdo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