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투싼·아이오닉5, 유럽 안전성 평가 최고 등급 '5스타' 획득

유럽 전략형 소형 SUV 바이욘은 4스타 받아

  • 기사입력 : 2021년10월28일 13:24
  • 최종수정 : 2021년10월28일 13: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현대자동차 투싼과 아이오닉5가 유로 NCAP(유럽 신차 안전성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았다.

현대차는 최근 투싼이 유로 NCAP에서 성인 탑승자 안전성·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아이오닉5 는 성인·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및 보조장치 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5스타'를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의 유럽 전략형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바이욘은 '4스타'를 받았다.

유로 NCAP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과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취약한 도로 이용자 보호, 안전보조장치 등 4개 부문에서 비율(%)로 점수를 책정한다.

이에 투싼은 성인 탑승자 안전성에서 86점,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에서 87점을 얻었다. 취약한 도로 이용자 보호에서는 66점, 안전보조장치 부문에서는 70점을 받았다.

아이오닉 5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에서 88점,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에서 86점, 안전보조장치에서 88점을 각각 받았으며 취약한 도로 이용자 보호 부문은 63점을 획득했다.

신형 투싼에는 고속도로 주행보조장치(HDA), 사각지대 뷰 모니터(BNM), 사각지대 충돌 방지 보조장치(BCA),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장치(FCA) 등 향상된 안전 패키지가 장착됐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 중 최초로 고속도로 주행 보조장치 2(HDA 2)가 적용된 모델이다.

HDA 2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과 차선 유지 보조(LFA)를 결합, 레벨 2 자율 주행 기능을 활용해 고속도로 주행의 편리성을 높였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