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 모더나 백신 국내 공급...이재용 부회장 '물밑 지원'

계열사·기술력 총동원 백신TF 꾸려

  • 기사입력 : 2021년10월27일 18:13
  • 최종수정 : 2021년10월27일 1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더나 백신 243만5000회분이 국내에 먼저 도입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물밑 지원에도 관심이 모인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하는 모더나 백신은 이번 주부터 국내 공급된다. 통상적으로 의약품 위탁생산시 출하까지 9개월 정도가 걸린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 기간을 4개월이나 단축 시켰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향정신성 의약품인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1.10.26 hwang@newspim.com

업계에선 단시간 내에 출하할 수 있었던 데에는 부회장의 물밑 지원이 있었다는 보고 있다. 먼저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등 최고 경영진으로 이뤄진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TF는 생산 공급 일정을 앞당기기 위해 체크 리스트를 작성해 점검하고 매일 컨퍼런스 콜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에 따라 각 계열사의 다양한 노하우와 전문가들을 즉시 투입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공장팀'을 투입해 자동화 설비 제작과 공정 효율화 등을 지원했다. 삼성SDS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럽 시험 관련 기관에 검사 인력을 추가 지원해 일정을 앞당길 수 있도록 도왔다. 

이 부회장은 모더나와의 의사소통에도 공을 들였다. 이 부회장은 모더나 최고 경영진과 지난 8월부터 화상 회의를 통해 수시로 의견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는 이를 계기로 이 부회장의 활동 반경이 넓어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모더나 백신의 국내 공급을 계기로 본격적인 대외 활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